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리산 반달곰의 모험…어디까지 이동할까?
입력 2019.06.12 (09:54) 수정 2019.06.12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 번의 지리산 탈출 끝에 수도산에 머물던 반달가슴곰이 이번엔 금오산까지 진출했습니다.

지금도 이동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데요.

과연 어디까지 움직일지, 환경 당국이 면밀히 관찰하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풀 사이로 보이는 까만 몸, 가슴에 있는 하얀 무늬.

현충일 아침 경북 구미 금오산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반달가슴곰입니다.

[박선희/반달곰 사진 제보자 : "처음에는 곰인지 몰랐는데 자꾸 검은 물체가 움직이더라고요. 고개만 내밀었다가 다시 넣었다가 계속 반복하고."]

'KM-53', 국립공원공단의 종 복원 사업으로 2015년 태어난 수컷입니다.

지리산에 방사됐다가 2017년 100km 떨어진 경북 김천 수도산으로 두 번이나 탈출했습니다.

그때마다 잡혀 지리산으로 되돌려 보내졌지만 지난해 세 번째 탈출을 하다 버스에 치였습니다.

그 뒤 환경부는 곰이 그토록 원하던 수도산에 방사했는데, 이번에는 70km 떨어진 금오산까지 진출한 겁니다.

[윤주옥/'반달곰친구들' 이사 : "먹이를 찾아서 가거나 내지는 배우자를 찾기 위해서 갔다고 하고요. 특히 수컷 곰 같은 경우는 굉장히 행동반경이 넓기 때문에..."]

'모험왕' KM-53은 현재 금오산을 다시 벗어나 수도산 쪽으로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이사현/종복원기술원 남부자원센터장 : "교미기 때 나타나는 행동 특성이라고 분석하는 분도 있고요. 그런데 이 개체는 개체 특성상 호기심이 굉장히 강합니다. 그 호기심 때문에 지금 여러 지역을 다니고 있는 게 아닌가."]

환경부는 KM-53의 전담 직원을 6명으로 늘려 이동 경로와 건강 상태를 24시간 관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지리산 반달곰의 모험…어디까지 이동할까?
    • 입력 2019-06-12 09:55:32
    • 수정2019-06-12 10:02:01
    930뉴스
[앵커]

세 번의 지리산 탈출 끝에 수도산에 머물던 반달가슴곰이 이번엔 금오산까지 진출했습니다.

지금도 이동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데요.

과연 어디까지 움직일지, 환경 당국이 면밀히 관찰하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풀 사이로 보이는 까만 몸, 가슴에 있는 하얀 무늬.

현충일 아침 경북 구미 금오산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반달가슴곰입니다.

[박선희/반달곰 사진 제보자 : "처음에는 곰인지 몰랐는데 자꾸 검은 물체가 움직이더라고요. 고개만 내밀었다가 다시 넣었다가 계속 반복하고."]

'KM-53', 국립공원공단의 종 복원 사업으로 2015년 태어난 수컷입니다.

지리산에 방사됐다가 2017년 100km 떨어진 경북 김천 수도산으로 두 번이나 탈출했습니다.

그때마다 잡혀 지리산으로 되돌려 보내졌지만 지난해 세 번째 탈출을 하다 버스에 치였습니다.

그 뒤 환경부는 곰이 그토록 원하던 수도산에 방사했는데, 이번에는 70km 떨어진 금오산까지 진출한 겁니다.

[윤주옥/'반달곰친구들' 이사 : "먹이를 찾아서 가거나 내지는 배우자를 찾기 위해서 갔다고 하고요. 특히 수컷 곰 같은 경우는 굉장히 행동반경이 넓기 때문에..."]

'모험왕' KM-53은 현재 금오산을 다시 벗어나 수도산 쪽으로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이사현/종복원기술원 남부자원센터장 : "교미기 때 나타나는 행동 특성이라고 분석하는 분도 있고요. 그런데 이 개체는 개체 특성상 호기심이 굉장히 강합니다. 그 호기심 때문에 지금 여러 지역을 다니고 있는 게 아닌가."]

환경부는 KM-53의 전담 직원을 6명으로 늘려 이동 경로와 건강 상태를 24시간 관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