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해찬 “국회 파행, 자유한국당이 국회법 안 지키기 때문”
입력 2019.06.12 (10:19) 수정 2019.06.12 (10:20)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 정상화가 되지 않고 있는 근본 원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법을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의원 국민 소환제 도입 여론이 80%에 달할 정도로, 국회가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속 처리 안건 지정 과정에서 한국당이 물리력을 강제해 이 지경까지 왔는데, 거꾸로 여당 책임이라고 항변하는 것을 보면서 너무 뻔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 파행 사태의 원인은 분명히 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대여 협상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지난 2011년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에 참석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이희호 여사 장례식에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국회 파행, 자유한국당이 국회법 안 지키기 때문”
    • 입력 2019-06-12 10:19:08
    • 수정2019-06-12 10:20:48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 정상화가 되지 않고 있는 근본 원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법을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의원 국민 소환제 도입 여론이 80%에 달할 정도로, 국회가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속 처리 안건 지정 과정에서 한국당이 물리력을 강제해 이 지경까지 왔는데, 거꾸로 여당 책임이라고 항변하는 것을 보면서 너무 뻔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 파행 사태의 원인은 분명히 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대여 협상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지난 2011년 이희호 여사가 생전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에 참석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이희호 여사 장례식에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