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 통화량 전년대비 6.6% 증가…전월보다 증가세 둔화
입력 2019.06.12 (12:00) 수정 2019.06.12 (13:01) 경제
지난 4월 시중 통화량이 전년대비 6.6% 증가했지만,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는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12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4월 통화량(M2)은 2천763조 580억 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늘었습니다. 다만 기저효과 등으로 지난 3월 증가 폭(6.8%)이 컸던 탓에 증가세는 둔화됐습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합니다.

M2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지난 1월과 2월에 각각 6.5%와 6.2%에서 3월에 6.8%로 반등했다가 4월에 다시 6.6%로 낮아진 겁니다. 6%대 증가세는 지난해 6월부터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M2는 2천767조 8천618억 원으로 전월보다 0.5% 증가했습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 부문의 M2가 1조 5천억 원 감소했지만,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에서 7조 6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기업들은 법인세 납부와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해 자금을 인출했고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에서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요구불예금 등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상품별로는 MMF가 1조 7천억 원 감소했지만, 가계와 지방정부, 기타금융기관의 자금 유입이 늘면서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7조 2천억 원 증가했고, 요금불예금은 5조 2천억 원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4월 통화량 전년대비 6.6% 증가…전월보다 증가세 둔화
    • 입력 2019-06-12 12:00:39
    • 수정2019-06-12 13:01:57
    경제
지난 4월 시중 통화량이 전년대비 6.6% 증가했지만,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는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12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4월 통화량(M2)은 2천763조 580억 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늘었습니다. 다만 기저효과 등으로 지난 3월 증가 폭(6.8%)이 컸던 탓에 증가세는 둔화됐습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합니다.

M2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지난 1월과 2월에 각각 6.5%와 6.2%에서 3월에 6.8%로 반등했다가 4월에 다시 6.6%로 낮아진 겁니다. 6%대 증가세는 지난해 6월부터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M2는 2천767조 8천618억 원으로 전월보다 0.5% 증가했습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 부문의 M2가 1조 5천억 원 감소했지만,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에서 7조 6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기업들은 법인세 납부와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해 자금을 인출했고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에서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요구불예금 등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상품별로는 MMF가 1조 7천억 원 감소했지만, 가계와 지방정부, 기타금융기관의 자금 유입이 늘면서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7조 2천억 원 증가했고, 요금불예금은 5조 2천억 원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