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협회장 “노량진 구시장, 법과 원칙 외 대안 없다”
입력 2019.06.12 (15:10) 수정 2019.06.12 (15:16) 경제
임기 석 달째를 맞는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일부 상인과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르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 회장은 오늘(12일) 세종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수협이 할 수 있는 노력은 충분히 해왔던 만큼, 법과 원칙에 따른 해결 외에는 더는 대안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더 협상하고 양보할 부분이 없다고 봐도 무방할 상황"이라며 "수협은 300억 원대 추가 지원책까지 제시하면서 (구시장 잔류 상인을 상대로) 설득을 지속했지만 끝까지 이전하지 않고 법원의 명도집행까지 불법으로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임 회장은 "시장과 무관한 외부단체 소속 인원만이 목소리를 키우며 갈등을 키워가는 이 상황은 국민의 일반적인 상식이나 사회 정의에서도 한참 벗어나 있다"며 "어업인과 수협의 자산에 대한 심각한 침해와 이로 인한 손실이 더는 지속해서는 안 된다는 원칙에 따라 조속한 해결이 이뤄지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신시장을 더욱 활성화하고 상인의 영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서 기존에 논의된 지원 방안이 잘 이행되도록 챙겨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협회장 “노량진 구시장, 법과 원칙 외 대안 없다”
    • 입력 2019-06-12 15:10:37
    • 수정2019-06-12 15:16:48
    경제
임기 석 달째를 맞는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일부 상인과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르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 회장은 오늘(12일) 세종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수협이 할 수 있는 노력은 충분히 해왔던 만큼, 법과 원칙에 따른 해결 외에는 더는 대안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더 협상하고 양보할 부분이 없다고 봐도 무방할 상황"이라며 "수협은 300억 원대 추가 지원책까지 제시하면서 (구시장 잔류 상인을 상대로) 설득을 지속했지만 끝까지 이전하지 않고 법원의 명도집행까지 불법으로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임 회장은 "시장과 무관한 외부단체 소속 인원만이 목소리를 키우며 갈등을 키워가는 이 상황은 국민의 일반적인 상식이나 사회 정의에서도 한참 벗어나 있다"며 "어업인과 수협의 자산에 대한 심각한 침해와 이로 인한 손실이 더는 지속해서는 안 된다는 원칙에 따라 조속한 해결이 이뤄지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신시장을 더욱 활성화하고 상인의 영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서 기존에 논의된 지원 방안이 잘 이행되도록 챙겨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