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교 시민단체 “자승 전 총무원장 공개소환하라”
입력 2019.06.12 (15:30) 수정 2019.06.12 (15:47) 문화
불교개혁행동과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불교 시민단체들이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수사업 비리 의혹에 연루된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경찰은 하이트진로음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도 수사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자승 전 원장에 대한 소환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천만 불자를 대상으로 한 사기 범죄인 만큼 자승 스님에 대한 공개소환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계종 노조는 자승 전 원장이 2011년 하이트진로음료와 감로수라는 상표로 생수 사업을 하면서 자승 전 원장과 관련된 업체에 상표 사용수수료 5억 7천만 원을 지급하도록 해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조계종은 검찰 고발을 주도한 노조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면서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불교 시민단체 “자승 전 총무원장 공개소환하라”
    • 입력 2019-06-12 15:30:29
    • 수정2019-06-12 15:47:11
    문화
불교개혁행동과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불교 시민단체들이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수사업 비리 의혹에 연루된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경찰은 하이트진로음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도 수사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자승 전 원장에 대한 소환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천만 불자를 대상으로 한 사기 범죄인 만큼 자승 스님에 대한 공개소환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계종 노조는 자승 전 원장이 2011년 하이트진로음료와 감로수라는 상표로 생수 사업을 하면서 자승 전 원장과 관련된 업체에 상표 사용수수료 5억 7천만 원을 지급하도록 해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조계종은 검찰 고발을 주도한 노조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면서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