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효성 3천억 원 탈세…최저임금 회피 중단 촉구"
입력 2019.06.12 (16:52) 수정 2019.06.12 (16:52) 창원
금속노조 효성창원지회가
효성 총수 일가의
3천억 원 규모의 탈세 혐의와 관련해
오늘(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효성그룹이 노동자의 임금을 빼앗아
총수 일가의 뒤를 봐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효성중공업 8백여 명의 생산직 가운데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기본급을 받고 있는데,
사측은 최저임금 법망을 피하려고
상여금을 분할 지급하는
꼼수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효성 3천억 원 탈세…최저임금 회피 중단 촉구"
    • 입력 2019-06-12 16:52:12
    • 수정2019-06-12 16:52:20
    창원
금속노조 효성창원지회가
효성 총수 일가의
3천억 원 규모의 탈세 혐의와 관련해
오늘(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효성그룹이 노동자의 임금을 빼앗아
총수 일가의 뒤를 봐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효성중공업 8백여 명의 생산직 가운데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기본급을 받고 있는데,
사측은 최저임금 법망을 피하려고
상여금을 분할 지급하는
꼼수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