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관방 “북미회담 1년…북미 프로세스 계속 지원”
입력 2019.06.12 (19:22) 수정 2019.06.12 (19:23)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오늘(12일) 북미 정상회담 1년을 맞아 일본은 계속 북미 간 프로세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미일, 한미일 간 긴밀히 연대하고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지난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호신뢰를 키우면서 비핵화 후의 밝은 미래를 공유해 상대의 행동을 촉구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썼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간 다양한 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두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실행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관방 “북미회담 1년…북미 프로세스 계속 지원”
    • 입력 2019-06-12 19:22:10
    • 수정2019-06-12 19:23:23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오늘(12일) 북미 정상회담 1년을 맞아 일본은 계속 북미 간 프로세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미일, 한미일 간 긴밀히 연대하고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지난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호신뢰를 키우면서 비핵화 후의 밝은 미래를 공유해 상대의 행동을 촉구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썼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간 다양한 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두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실행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