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번 째 승부차기 끝에 승패 갈려...비공식 세계 신기록
입력 2019.06.12 (21:46) 수정 2019.06.12 (23:05)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사상 최초로
결승에 진출하면서
축구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데요.
최근 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믿기 어려운
1시간 동안 62번 승부차기를 해
간신히 승패를 가린 경기가 있었습니다.

승부차기 달인들의 경기
김영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80분의 혈투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자
승부차기가 시작됩니다.

eff..(구성/첫 키커부터 승부차기)

5명의 선수가 나섰지만 4대 4.

승부차기는 계속됩니다.

공격수, 수비수 10명의 선수가 차도
승부가 나지 않아

이번에는 골키퍼까지 나섭니다.

그래도 무승부.

차고 막고.

스코어 17대 17,

태성FC 선수가 찬 공이
오른쪽 골대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대성고 선수가 넣으면 승부가
가려지는 상황

그러나 태성FC 골기퍼 선방에
막힙니다.

양 팀 선수가
3번씩이나 승부차기에 나섰지만
경기는 좀처럼 끝나지 않습니다.

시간은 흐르고
스코어는 계속 올라가고

어느덧 29대 28.

62번째로 청주 대성고 선수가
키커로 나섭니다.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efff. 아.아 .....

아깝게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옵니다.

장장 1시간 동안의 혈투가
끝이 났습니다.

지난 9일 밤
경남 창녕에서 열린
제24회 무학기 전국 고등축구대회
용인 태성FC와 청주대성고의
8강전 경기에서 나온
62번의 승부차기 장면입니다.
[인터뷰]
남기영/대성고 축구부 감독
"아직도 멘붕이 와가지고 지금 다음 주부터 도내체전 예선전 시합이 있거든요. 그 시합을 준비해야하는데 제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2004년
추계 고교연맹전에서
동두천 정보고와 대구공고의
48번 승부차기가 최다 기록이고

세계적으로는
체코 아마추어 리그에서
52번이 최다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승부차기 경기를
공식 세계기록으로 인정해 줄 것을
국제축구연맹에 요청하고
기네스북 등재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62번 째 승부차기 끝에 승패 갈려...비공식 세계 신기록
    • 입력 2019-06-12 21:46:52
    • 수정2019-06-12 23:05:20
    뉴스9(충주)
[앵커멘트]
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사상 최초로
결승에 진출하면서
축구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데요.
최근 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믿기 어려운
1시간 동안 62번 승부차기를 해
간신히 승패를 가린 경기가 있었습니다.

승부차기 달인들의 경기
김영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80분의 혈투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자
승부차기가 시작됩니다.

eff..(구성/첫 키커부터 승부차기)

5명의 선수가 나섰지만 4대 4.

승부차기는 계속됩니다.

공격수, 수비수 10명의 선수가 차도
승부가 나지 않아

이번에는 골키퍼까지 나섭니다.

그래도 무승부.

차고 막고.

스코어 17대 17,

태성FC 선수가 찬 공이
오른쪽 골대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대성고 선수가 넣으면 승부가
가려지는 상황

그러나 태성FC 골기퍼 선방에
막힙니다.

양 팀 선수가
3번씩이나 승부차기에 나섰지만
경기는 좀처럼 끝나지 않습니다.

시간은 흐르고
스코어는 계속 올라가고

어느덧 29대 28.

62번째로 청주 대성고 선수가
키커로 나섭니다.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efff. 아.아 .....

아깝게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옵니다.

장장 1시간 동안의 혈투가
끝이 났습니다.

지난 9일 밤
경남 창녕에서 열린
제24회 무학기 전국 고등축구대회
용인 태성FC와 청주대성고의
8강전 경기에서 나온
62번의 승부차기 장면입니다.
[인터뷰]
남기영/대성고 축구부 감독
"아직도 멘붕이 와가지고 지금 다음 주부터 도내체전 예선전 시합이 있거든요. 그 시합을 준비해야하는데 제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2004년
추계 고교연맹전에서
동두천 정보고와 대구공고의
48번 승부차기가 최다 기록이고

세계적으로는
체코 아마추어 리그에서
52번이 최다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승부차기 경기를
공식 세계기록으로 인정해 줄 것을
국제축구연맹에 요청하고
기네스북 등재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