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당한 대전시 교통사업계획서… 예산 부풀리기 논란
입력 2019.06.12 (21:56) 수정 2019.06.13 (00:1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전시가 공표한
교통 관련 사업계획서에
일부 예산이 부풀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대전시는
단순 오타였다고 해명했지만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확정 고시한
올해 교통안전 시행계획서입니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협의회 운영에 지방비
48억 2천만 원이 편성돼 있습니다.

지난해 같은 사업에
4천8백만 원이 사용된 것과
비교하면 백 배나 급증한 겁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대전시는 유관기관인
교통안전공단의 사업비를 옮겨 적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는 해명입니다.

대전시 관계자[녹취]
"(예산이)없는 것을 넣어서 하는 일은 없고 단지 이번에는 숫자, 콤마를 잘못 봐서 많이 부풀려진 것 그 부분은 저희들이 당연히 죄송하다는…."

대전시 교통안전 시행계획
예산이 잘못 표기된 가운데
담당 주무관부터 팀장, 과장, 국장 등
바로잡을 수 있는 체계는
전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이상한 점은 또 있습니다.

유관기관 예산이라면서도
버젓이 지방비 항목에 표기했고
이 때문에 교통안전 관련
대전시 전체 예산이 지난해보다
44%나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시도별 교통안전 예산이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러
국토부의 지적을 받았던 대전시가
올해 예산이 커 보이도록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대전시의회 관계자[녹취]
"(부풀려진 금액이) 국토부에 보고된 예산으로만 단지 수치적으로 비교한다면 그렇게 나올 수도 있지요. 전국 15등 한다면 (잘못 표기된) 그 숫자를 뺀다면 더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되잖아요."

대전시는 뒤늦게
공개된 사업계획서를 회수해
수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전시의회는 담당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 황당한 대전시 교통사업계획서… 예산 부풀리기 논란
    • 입력 2019-06-12 21:56:26
    • 수정2019-06-13 00:11:58
    뉴스9(대전)
[앵커멘트]
대전시가 공표한
교통 관련 사업계획서에
일부 예산이 부풀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대전시는
단순 오타였다고 해명했지만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확정 고시한
올해 교통안전 시행계획서입니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협의회 운영에 지방비
48억 2천만 원이 편성돼 있습니다.

지난해 같은 사업에
4천8백만 원이 사용된 것과
비교하면 백 배나 급증한 겁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대전시는 유관기관인
교통안전공단의 사업비를 옮겨 적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는 해명입니다.

대전시 관계자[녹취]
"(예산이)없는 것을 넣어서 하는 일은 없고 단지 이번에는 숫자, 콤마를 잘못 봐서 많이 부풀려진 것 그 부분은 저희들이 당연히 죄송하다는…."

대전시 교통안전 시행계획
예산이 잘못 표기된 가운데
담당 주무관부터 팀장, 과장, 국장 등
바로잡을 수 있는 체계는
전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이상한 점은 또 있습니다.

유관기관 예산이라면서도
버젓이 지방비 항목에 표기했고
이 때문에 교통안전 관련
대전시 전체 예산이 지난해보다
44%나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시도별 교통안전 예산이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러
국토부의 지적을 받았던 대전시가
올해 예산이 커 보이도록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대전시의회 관계자[녹취]
"(부풀려진 금액이) 국토부에 보고된 예산으로만 단지 수치적으로 비교한다면 그렇게 나올 수도 있지요. 전국 15등 한다면 (잘못 표기된) 그 숫자를 뺀다면 더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되잖아요."

대전시는 뒤늦게
공개된 사업계획서를 회수해
수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전시의회는 담당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