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러브 걷어 찼던’ 버틀러, 불운에 울다
입력 2019.06.12 (21:55) 수정 2019.06.1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글러브 걷어 찼던’ 버틀러, 불운에 울다
    • 입력 2019-06-12 21:57:33
    • 수정2019-06-12 22:02:50
    뉴스 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