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학교① 충격 실태, 장애인기숙사
입력 2019.06.12 (22:12) 수정 2019.06.13 (00:0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교사에 의한
장애인 제자 성폭행 사건으로
큰 충격을 줬던
태백미래학교 사태.
올해 들어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이 사건이 불거진지
거의 1년만인데요.
KBS는
도대체 이 학교에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경찰 수사에선
뭐를 봐야할지 짚어보는
연속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장애학생들이 썼던 기숙사의
충격적인 실태를 공개합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 여 장애인 학생들이 살고 있는
태백미래학교 기숙삽니다.

페인트가 벗겨지고
벽은 갈라져 있습니다.

여학생 숙소 화장실입니다.

분명히 화장실은 하난데,
변기는 두 개가 놓여 있습니다.

이 화장실 하나를
지난해까지 24명이 썼고,
지금도 12명이 쓰고 있습니다.

관리감독기관인 강원도교육청은
대수롭지 않은 일이란 입장입니다.

[녹취]
<강원도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정상인(비장애인)처럼 둘이 들어가서 서로 수치심을 느낄만한 상황은 아니고, 늘 동행인이 들어가기 때문에.."

남학생 기숙삽니다.

가구라곤
칠이 다 벗겨진 작은 옷장 하나가 전부.

대형 보일러가
방 한쪽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열악한 시설에 대해
이전 학교법인 관계자는
자신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전 태백미래학교 관계자(음성변조)/
"저희들 예산에서 최대한 노력을 했고요. 다. 교장선생님이 지시한 대로 움직였기 때문에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기숙사는 2015년에 만들어졌습니다.

"태백미래학교 기숙사는 교실을 활용한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현재도 이 열악한 공간에서 수십명의 학생들이 지내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기숙사가 들어선지 4년이나 됐지만,
아직도
무허가 불법시설로 남아 있다는 점입니다.

안전관리에도 구멍이 났던 겁니다.

강삼영/태백미래학교 교장[녹취]
"교실은 자면 안되는 곳이 잖아요. 그런데 교실을 그냥 개수선해서 학생들을 재웠으니까 이게 (소방) 기준에 맞을 수가 없죠."

강원도교육청은
늦어도 올해 8월 말까지는
기숙사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끝)
  • 미래학교① 충격 실태, 장애인기숙사
    • 입력 2019-06-12 22:12:28
    • 수정2019-06-13 00:00:03
    뉴스9(춘천)
[앵커멘트]

교사에 의한
장애인 제자 성폭행 사건으로
큰 충격을 줬던
태백미래학교 사태.
올해 들어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이 사건이 불거진지
거의 1년만인데요.
KBS는
도대체 이 학교에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경찰 수사에선
뭐를 봐야할지 짚어보는
연속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장애학생들이 썼던 기숙사의
충격적인 실태를 공개합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 여 장애인 학생들이 살고 있는
태백미래학교 기숙삽니다.

페인트가 벗겨지고
벽은 갈라져 있습니다.

여학생 숙소 화장실입니다.

분명히 화장실은 하난데,
변기는 두 개가 놓여 있습니다.

이 화장실 하나를
지난해까지 24명이 썼고,
지금도 12명이 쓰고 있습니다.

관리감독기관인 강원도교육청은
대수롭지 않은 일이란 입장입니다.

[녹취]
<강원도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정상인(비장애인)처럼 둘이 들어가서 서로 수치심을 느낄만한 상황은 아니고, 늘 동행인이 들어가기 때문에.."

남학생 기숙삽니다.

가구라곤
칠이 다 벗겨진 작은 옷장 하나가 전부.

대형 보일러가
방 한쪽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열악한 시설에 대해
이전 학교법인 관계자는
자신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전 태백미래학교 관계자(음성변조)/
"저희들 예산에서 최대한 노력을 했고요. 다. 교장선생님이 지시한 대로 움직였기 때문에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기숙사는 2015년에 만들어졌습니다.

"태백미래학교 기숙사는 교실을 활용한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현재도 이 열악한 공간에서 수십명의 학생들이 지내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기숙사가 들어선지 4년이나 됐지만,
아직도
무허가 불법시설로 남아 있다는 점입니다.

안전관리에도 구멍이 났던 겁니다.

강삼영/태백미래학교 교장[녹취]
"교실은 자면 안되는 곳이 잖아요. 그런데 교실을 그냥 개수선해서 학생들을 재웠으니까 이게 (소방) 기준에 맞을 수가 없죠."

강원도교육청은
늦어도 올해 8월 말까지는
기숙사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