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수원청개구리’ 보호에 손 잡아
입력 2019.06.18 (21:35) 수정 2019.06.18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멸종위기 ‘수원청개구리’ 보호에 손 잡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 청개구리'를 알고 계십니까?

40년 전 경기도 수원에서 처음 발견돼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개체 수가 점차 줄면서 지금은 멸종위기 1종 보호종입니다.

이 '수원 청개구리'를 보호하려는 노력이 본격화됐습니다.

보도에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시의 논.

둑을 따라 무성한 풀 속을 유심히 살펴보면 손톱만 한 개구리가 보입니다.

1980년 수원에서 일본 학자가 처음 발견해 세상에 알려진 '수원 청개구리'입니다.

일반 청개구리와 구분하기 쉽지 않지만 몸집이 더 작고 몸 색깔도 더 연한 녹색을 띱니다.

수컷의 울음주머니도 노란빛이 나는 황록색입니다.

우리나라 고유종이지만 개발로 서식지가 사라지고 기후 변화 등으로 점차 모습을 감추면서 지금은 멸종위기종이 됐습니다.

[남인우/파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논·습지, 서식지 부분들, 서식에 대한 부분들을 정말 고려 안 하면 수원청개구리도 없어지고 또 나중에는 청개구리도 없을 질 것이다."]

이처럼 멸종위기에 있는 수원청개구리를 보호하기 위해 파주시와 수원시, 지역 환경단체가 손을 잡았습니다.

서식지를 복원하고 개체 수를 늘리는 데 협력하기로 하고 조례 제정까지 추진하고 있습니다.

[허순무/파주시 환경보전과장 : "다시 한 번 서식지에 대한 모니터링하고 또 관찰하고 조사 연구하고 또 환경단체와 같이 포럼도 하고 간담회나 워크 숍(도 열 계획입니다)."]

수원에서 사라진 지 오래고 전국적으로도 파주를 비롯해 강원과 충청 일부 지역 등에서만 소수 확인되는 '수원청개구리'.

행정기관과 환경단체가 이례적으로 손을 잡고 대책 마련에 나서면서 개체 수 복원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멸종위기 ‘수원청개구리’ 보호에 손 잡아
    • 입력 2019.06.18 (21:35)
    • 수정 2019.06.18 (21:52)
    뉴스9(경인)
멸종위기 ‘수원청개구리’ 보호에 손 잡아
[앵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 청개구리'를 알고 계십니까?

40년 전 경기도 수원에서 처음 발견돼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개체 수가 점차 줄면서 지금은 멸종위기 1종 보호종입니다.

이 '수원 청개구리'를 보호하려는 노력이 본격화됐습니다.

보도에 양석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시의 논.

둑을 따라 무성한 풀 속을 유심히 살펴보면 손톱만 한 개구리가 보입니다.

1980년 수원에서 일본 학자가 처음 발견해 세상에 알려진 '수원 청개구리'입니다.

일반 청개구리와 구분하기 쉽지 않지만 몸집이 더 작고 몸 색깔도 더 연한 녹색을 띱니다.

수컷의 울음주머니도 노란빛이 나는 황록색입니다.

우리나라 고유종이지만 개발로 서식지가 사라지고 기후 변화 등으로 점차 모습을 감추면서 지금은 멸종위기종이 됐습니다.

[남인우/파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논·습지, 서식지 부분들, 서식에 대한 부분들을 정말 고려 안 하면 수원청개구리도 없어지고 또 나중에는 청개구리도 없을 질 것이다."]

이처럼 멸종위기에 있는 수원청개구리를 보호하기 위해 파주시와 수원시, 지역 환경단체가 손을 잡았습니다.

서식지를 복원하고 개체 수를 늘리는 데 협력하기로 하고 조례 제정까지 추진하고 있습니다.

[허순무/파주시 환경보전과장 : "다시 한 번 서식지에 대한 모니터링하고 또 관찰하고 조사 연구하고 또 환경단체와 같이 포럼도 하고 간담회나 워크 숍(도 열 계획입니다)."]

수원에서 사라진 지 오래고 전국적으로도 파주를 비롯해 강원과 충청 일부 지역 등에서만 소수 확인되는 '수원청개구리'.

행정기관과 환경단체가 이례적으로 손을 잡고 대책 마련에 나서면서 개체 수 복원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