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험 부족’에 발목 잡힌 여자축구, 3연패 탈락
입력 2019.06.18 (21:52) 수정 2019.06.18 (21:5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경험 부족’에 발목 잡힌 여자축구, 3연패 탈락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 출전한 여자 축구 대표팀이 노르웨이에 지며 조별예선 전패로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승점 1점도 얻지 못한 여자 대표팀은 세계 무대와의 격차를 확인했습니다.

이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전반 5분 만에 노르웨이 한센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습니다.

지소연과 여민지의 슈팅으로 반격에 나선 대표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또 한 번 노르웨이에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무너졌습니다.

여민지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대표팀은, 노르웨이에 2대 1로 지며 3전 전패로 월드컵을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3경기에서 1득점에 8실점, 체력적인 열세에 골 결정력까지 떨어진 대표팀은 쓸쓸하게 짐을 싸야 했습니다.

열악한 국내 WK리그의 저변과 인기, 세계화를 따라잡지 못한 전술 등 여자축구가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기엔 여전히 역부족이었습니다.

[윤덕여/여자축구대표팀 감독 : "우리 팀이 경기하기 쉽지 않았던 대회였던 것 같습니다. 세계 축구의 흐름, 변화에 좀 더 빠르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0년 17세 이하 월드컵 우승 멤버인 여민지, 이금민의 활약과 막내 강채림의 발견은 그나마 위안으로 남습니다.

[여민지/여자축구 국가대표 : "앞으로 여자축구 발전을 위해 지금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 생각하고 앞에서 더 열심히 뛰겠습니다."]

여자 축구는 월드컵의 아픔을 딛고,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사상 첫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향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경험 부족’에 발목 잡힌 여자축구, 3연패 탈락
    • 입력 2019.06.18 (21:52)
    • 수정 2019.06.18 (21:59)
    뉴스 9
‘경험 부족’에 발목 잡힌 여자축구, 3연패 탈락
[앵커]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 출전한 여자 축구 대표팀이 노르웨이에 지며 조별예선 전패로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승점 1점도 얻지 못한 여자 대표팀은 세계 무대와의 격차를 확인했습니다.

이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전반 5분 만에 노르웨이 한센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습니다.

지소연과 여민지의 슈팅으로 반격에 나선 대표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또 한 번 노르웨이에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무너졌습니다.

여민지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대표팀은, 노르웨이에 2대 1로 지며 3전 전패로 월드컵을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3경기에서 1득점에 8실점, 체력적인 열세에 골 결정력까지 떨어진 대표팀은 쓸쓸하게 짐을 싸야 했습니다.

열악한 국내 WK리그의 저변과 인기, 세계화를 따라잡지 못한 전술 등 여자축구가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기엔 여전히 역부족이었습니다.

[윤덕여/여자축구대표팀 감독 : "우리 팀이 경기하기 쉽지 않았던 대회였던 것 같습니다. 세계 축구의 흐름, 변화에 좀 더 빠르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0년 17세 이하 월드컵 우승 멤버인 여민지, 이금민의 활약과 막내 강채림의 발견은 그나마 위안으로 남습니다.

[여민지/여자축구 국가대표 : "앞으로 여자축구 발전을 위해 지금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 생각하고 앞에서 더 열심히 뛰겠습니다."]

여자 축구는 월드컵의 아픔을 딛고,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사상 첫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향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