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한국인 인도서 패러글라이딩 도중 실종…“경찰 수색 중”
입력 2019.06.19 (01:45) 국제
30대 한국인 인도서 패러글라이딩 도중 실종…“경찰 수색 중”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州)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나섰던 한국인 남성이 며칠째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도 NDTV 등 현지 매체와 주인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30대 한국인 이 모 씨가 지난 14일 히마찰프라데시주 캉그라 지역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겠다며 호텔을 나선 뒤 연락이 끊어졌습니다.

이 씨가 호텔에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인근 다르만 마을의 한 나무 위에서 이 씨의 장비가 발견되자 이 씨가 묵었던 호텔 직원 등이 실종 신고를 했고, 현재 경찰 등 구조팀 40여 명이 수색에 나선 상태입니다.

주인도 한국대사관도 실종 신고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현지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해 인도 당국과 함께 구조 작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사관 측은 이 씨의 한국 가족에게도 관련 내용을 알리는 등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사관 관계자는 "19일 날이 밝는 대로 다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0대 한국인 인도서 패러글라이딩 도중 실종…“경찰 수색 중”
    • 입력 2019.06.19 (01:45)
    국제
30대 한국인 인도서 패러글라이딩 도중 실종…“경찰 수색 중”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州)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나섰던 한국인 남성이 며칠째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도 NDTV 등 현지 매체와 주인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30대 한국인 이 모 씨가 지난 14일 히마찰프라데시주 캉그라 지역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겠다며 호텔을 나선 뒤 연락이 끊어졌습니다.

이 씨가 호텔에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인근 다르만 마을의 한 나무 위에서 이 씨의 장비가 발견되자 이 씨가 묵었던 호텔 직원 등이 실종 신고를 했고, 현재 경찰 등 구조팀 40여 명이 수색에 나선 상태입니다.

주인도 한국대사관도 실종 신고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현지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해 인도 당국과 함께 구조 작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사관 측은 이 씨의 한국 가족에게도 관련 내용을 알리는 등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사관 관계자는 "19일 날이 밝는 대로 다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