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초청받은 U-20 주역들…“업적 실감 나”
입력 2019.06.20 (07:18) 수정 2019.06.20 (07: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한민국 축구사를 다시 쓴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어젯밤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선수들은 얼마나 큰 일을 해낸 건지 실감이 난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내 다시 오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뜨거운 환대 속에 귀국한 21명의 태극전사들이 어제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진을 찍고,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문 대통령 내외에 증정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선수 처음으로 대회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게 신기한 듯 벅찬 기분을 감추지 못 했습니다.

[이강인/20세 이하 축구국가대표 : "처음 소집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날까지 모든 게 못 잊을 추억 같고,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고."]

[이광연/20세 이하 축구국가대표 : "저희가 어떤 큰 업적을 남겼는지 당연히 실감이 나고요. 모든 축구선수들이 이 자리에, 청와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게 많은 성적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성적도 대단했지만 감독과 선수들이 서로 신뢰하며, 한 번 멋있게 놀아보자는 자세가 좋았다고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여러분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해서 열심히 뛰었고, 그 행복을 우리 국민 모두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정정용/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무엇보다 어린 선수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하나 됨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만찬에는 1983년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4강 신화의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과 어린 시절 이강인 선수를 지도했던 유상철 인천유나이티트 감독도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청와대 초청받은 U-20 주역들…“업적 실감 나”
    • 입력 2019-06-20 07:20:13
    • 수정2019-06-20 07:22:20
    뉴스광장
[앵커]

대한민국 축구사를 다시 쓴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어젯밤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선수들은 얼마나 큰 일을 해낸 건지 실감이 난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내 다시 오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뜨거운 환대 속에 귀국한 21명의 태극전사들이 어제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진을 찍고,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문 대통령 내외에 증정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선수 처음으로 대회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게 신기한 듯 벅찬 기분을 감추지 못 했습니다.

[이강인/20세 이하 축구국가대표 : "처음 소집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날까지 모든 게 못 잊을 추억 같고,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고."]

[이광연/20세 이하 축구국가대표 : "저희가 어떤 큰 업적을 남겼는지 당연히 실감이 나고요. 모든 축구선수들이 이 자리에, 청와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게 많은 성적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성적도 대단했지만 감독과 선수들이 서로 신뢰하며, 한 번 멋있게 놀아보자는 자세가 좋았다고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여러분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해서 열심히 뛰었고, 그 행복을 우리 국민 모두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정정용/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무엇보다 어린 선수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하나 됨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만찬에는 1983년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4강 신화의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과 어린 시절 이강인 선수를 지도했던 유상철 인천유나이티트 감독도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