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제2공항 찬반 갈등 극심…보고회 파행·충돌
입력 2019.06.20 (07:38) 수정 2019.06.20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데요,

절차가 진행될 수록 찬반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제주에서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지만 극렬한 반대에 파행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한 시간 전.

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가 건물 출입문을 걸어 잠급니다.

바깥에서 출입문을 열려고 하자 밀가루가 날아들고 고성이 오갑니다.

이 건물 안 강당에 이미 와 있던 국토부와 제주도 공무원들도 강단 문을 걸어 잠그고 공청회를 강행합니다.

하지만 반대측 주민들이 강당문을 부수고 들이 닥쳐 단상을 점거하고 국토부 관계자들을 에워쌉니다.

밀실로 최종보고회를 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토부는 말을 아꼈습니다.

[전진/국토교통부 사무관 : "(어디까지 진행하셨어요. 한 말씀만 해 주세요.) 나중에 말씀드릴게요."]

결국 최종보고회는 엉망으로 끝나 버립니다.

[오병관/제주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장 :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원천봉쇄하며 도민과 국민의 알 권리를 차단하는 현실은 도저히 법치, 민주국가의 모습이 아니다."]

[강원보/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장 : "제주도의 미래는 반드시 제주도민이 결정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게 저희의 주장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이 행사를 막게 된 것입니다."]

국토부는 반대 단체의 반발로 보고회가 무산됐다며 '유감' 입장을 밝히며 계획대로 오는 10월 기본계획 확정 발표를 예고해 갈등의 골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 제주 제2공항 찬반 갈등 극심…보고회 파행·충돌
    • 입력 2019-06-20 07:44:50
    • 수정2019-06-20 07:48:17
    뉴스광장
[앵커]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데요,

절차가 진행될 수록 찬반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제주에서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지만 극렬한 반대에 파행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한 시간 전.

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가 건물 출입문을 걸어 잠급니다.

바깥에서 출입문을 열려고 하자 밀가루가 날아들고 고성이 오갑니다.

이 건물 안 강당에 이미 와 있던 국토부와 제주도 공무원들도 강단 문을 걸어 잠그고 공청회를 강행합니다.

하지만 반대측 주민들이 강당문을 부수고 들이 닥쳐 단상을 점거하고 국토부 관계자들을 에워쌉니다.

밀실로 최종보고회를 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토부는 말을 아꼈습니다.

[전진/국토교통부 사무관 : "(어디까지 진행하셨어요. 한 말씀만 해 주세요.) 나중에 말씀드릴게요."]

결국 최종보고회는 엉망으로 끝나 버립니다.

[오병관/제주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장 :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원천봉쇄하며 도민과 국민의 알 권리를 차단하는 현실은 도저히 법치, 민주국가의 모습이 아니다."]

[강원보/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장 : "제주도의 미래는 반드시 제주도민이 결정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게 저희의 주장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이 행사를 막게 된 것입니다."]

국토부는 반대 단체의 반발로 보고회가 무산됐다며 '유감' 입장을 밝히며 계획대로 오는 10월 기본계획 확정 발표를 예고해 갈등의 골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