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보합…유가↑·농산물↓
입력 2019.06.20 (09:03) 경제
국제유가가 상승했지만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면서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보합을 나타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0일) 발표한 '2019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PPI)'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 지수는 4월과 같아 전월 대비 상승률이 0%를 나타냈습니다.

국제유가 반등으로 공산품이 전월 대비 0.2% 상승한 가운데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2.3% 하락해 유가 영향을 상쇄했습니다.

이에 따라 2월 이후 석 달간 이어지던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멈춰 서게 됐습니다.

공산품 구성항목 중 석탄 및 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1.9% 올라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두바이유 가격이 5월 중 6.0% 오른 영향을 받았습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지난해 10월(-0.2%) 이후 하락세에서 벗어나 8개월 만에 플러스(0.6%)로 반전했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제품 가격의 하락 폭이 줄고 반도체 외 정보기술(IT) 제품의 국내 출하가격이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D램은 전월 대비 0.5% 하락해 10개월 연속 하락했지만, 원화 약세 등 영향으로 4월(-9.9%)과 비교해서는 하락세가 많이 진정됐습니다.

전월 대비 가격이 크게 등락한 품목을 살펴보면 토마토(-34.5%)와 참외(-31.0%), 양파(-29.1%) 등 주요 농산물의 하락률이 높았습니다.

호텔(3.4%), 휴양콘도(4.8%)는 5월 중 성수기 요금을 적용하는 연휴 기간이 늘면서 전월 대비 상승했고, 우편 서비스(3.3%)가 우편요금 50원 인상 영향으로 전월 대비 올랐습니다.

한편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0.4%로 올랐습니다.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0%, 총산출물가지수는 0.7% 각각 상승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5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보합…유가↑·농산물↓
    • 입력 2019-06-20 09:03:16
    경제
국제유가가 상승했지만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면서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보합을 나타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0일) 발표한 '2019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PPI)'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 지수는 4월과 같아 전월 대비 상승률이 0%를 나타냈습니다.

국제유가 반등으로 공산품이 전월 대비 0.2% 상승한 가운데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2.3% 하락해 유가 영향을 상쇄했습니다.

이에 따라 2월 이후 석 달간 이어지던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멈춰 서게 됐습니다.

공산품 구성항목 중 석탄 및 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1.9% 올라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두바이유 가격이 5월 중 6.0% 오른 영향을 받았습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지난해 10월(-0.2%) 이후 하락세에서 벗어나 8개월 만에 플러스(0.6%)로 반전했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제품 가격의 하락 폭이 줄고 반도체 외 정보기술(IT) 제품의 국내 출하가격이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D램은 전월 대비 0.5% 하락해 10개월 연속 하락했지만, 원화 약세 등 영향으로 4월(-9.9%)과 비교해서는 하락세가 많이 진정됐습니다.

전월 대비 가격이 크게 등락한 품목을 살펴보면 토마토(-34.5%)와 참외(-31.0%), 양파(-29.1%) 등 주요 농산물의 하락률이 높았습니다.

호텔(3.4%), 휴양콘도(4.8%)는 5월 중 성수기 요금을 적용하는 연휴 기간이 늘면서 전월 대비 상승했고, 우편 서비스(3.3%)가 우편요금 50원 인상 영향으로 전월 대비 올랐습니다.

한편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0.4%로 올랐습니다.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0%, 총산출물가지수는 0.7% 각각 상승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