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신환 “‘북한 선박’ 국정조사 추진…국방장관 해임해야”
입력 2019.06.20 (10:24) 수정 2019.06.20 (14:44)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은폐·조작과 관련된 책임자 전원을 지위고하 상관없이 처벌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낚시하러 온 시민의 신고를 받은 코미디 영화에 나올 법한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며 "더 심각한 것은 군 당국이 '경계에 문제가 없었고 삼척항까지 (북한 선박을) 예인했다'는 거짓 브리핑으로 사실을 조작하려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 한 명이 휴전선을 넘어와 '노크 귀순'을 했을 때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를 '안보 무능 정권'으로 규정해 국정감사 등을 통해 총공세를 펼쳤고, 정부는 장군 5명, 영관급 장교 9명 등 관계자 14명을 문책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안보 무능 세력에 우리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노크 귀순을 비판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 있나. 이 사건을 유야무야하려고 한다면 9·19 군사합의를 문제 삼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신환 “‘북한 선박’ 국정조사 추진…국방장관 해임해야”
    • 입력 2019-06-20 10:24:52
    • 수정2019-06-20 14:44:08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은폐·조작과 관련된 책임자 전원을 지위고하 상관없이 처벌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낚시하러 온 시민의 신고를 받은 코미디 영화에 나올 법한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며 "더 심각한 것은 군 당국이 '경계에 문제가 없었고 삼척항까지 (북한 선박을) 예인했다'는 거짓 브리핑으로 사실을 조작하려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 한 명이 휴전선을 넘어와 '노크 귀순'을 했을 때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를 '안보 무능 정권'으로 규정해 국정감사 등을 통해 총공세를 펼쳤고, 정부는 장군 5명, 영관급 장교 9명 등 관계자 14명을 문책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안보 무능 세력에 우리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노크 귀순을 비판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 있나. 이 사건을 유야무야하려고 한다면 9·19 군사합의를 문제 삼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