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스타 향한 마음 노려 팬들 갈취…굿즈 사기 기승
입력 2019.06.20 (11:1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4월 말, A 씨는 평소 좋아하던 스타의 중고 굿즈가 저렴한 가격에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오자, 판매자와 거래를 약속한 뒤 판매자 계좌로 20만 원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판매자는 돈을 받은 뒤 제품을 보내주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습니다.

[굿즈사기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이렇게 순수한 팬심을 이용해서 사기를 친다고 생각하니까 화도 많이 나고 ,더군다나 변제받을 수 있는 경우도 별로 없기 때문에 막막하고 답답한 상황입니다."]

이들의 인기가 늘면서 이들을 상징하는 상품, 즉 '굿즈' 시장 또한 연간 1000억 원대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최혜진/서울시 강서구 : "좋아하는 연예인의 얼굴이 있는 제품은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지고 갖고 있다는 것만으로 희소가치가 있는..."]

굿즈를 원하는 팬들이 많은데다 일부 상품은 한정판이라 시기를 놓치면 구할 수가 없어서 굿즈 중고 제품 거래가 활발히 이뤄집니다.

하지만 그만큼 많은 팬들이 굿즈 사기를 경험합니다.

일부 굿즈사기는 한국에 쉽게 올 수 없는 해외 팬들을 대상으로 하면서 K팝과 한국 전체에 대한 실망감으로 번지기도 합니다.

[소피 콜린/잉글랜드 K팝 팬 : "많은 해외 팬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굿즈를 많은 돈을 주고서라도 사길 원하지만 사기때문에 돈을 잃게 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자막뉴스] 스타 향한 마음 노려 팬들 갈취…굿즈 사기 기승
    • 입력 2019-06-20 11:11:00
    자막뉴스
지난 4월 말, A 씨는 평소 좋아하던 스타의 중고 굿즈가 저렴한 가격에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오자, 판매자와 거래를 약속한 뒤 판매자 계좌로 20만 원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판매자는 돈을 받은 뒤 제품을 보내주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습니다.

[굿즈사기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이렇게 순수한 팬심을 이용해서 사기를 친다고 생각하니까 화도 많이 나고 ,더군다나 변제받을 수 있는 경우도 별로 없기 때문에 막막하고 답답한 상황입니다."]

이들의 인기가 늘면서 이들을 상징하는 상품, 즉 '굿즈' 시장 또한 연간 1000억 원대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최혜진/서울시 강서구 : "좋아하는 연예인의 얼굴이 있는 제품은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지고 갖고 있다는 것만으로 희소가치가 있는..."]

굿즈를 원하는 팬들이 많은데다 일부 상품은 한정판이라 시기를 놓치면 구할 수가 없어서 굿즈 중고 제품 거래가 활발히 이뤄집니다.

하지만 그만큼 많은 팬들이 굿즈 사기를 경험합니다.

일부 굿즈사기는 한국에 쉽게 올 수 없는 해외 팬들을 대상으로 하면서 K팝과 한국 전체에 대한 실망감으로 번지기도 합니다.

[소피 콜린/잉글랜드 K팝 팬 : "많은 해외 팬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굿즈를 많은 돈을 주고서라도 사길 원하지만 사기때문에 돈을 잃게 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