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바닷속에서 그림 그리는 쿠바 예술가
입력 2019.06.20 (10:52) 수정 2019.06.20 (11:1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색색의 산호와 물고기로 가득한 푸른빛 카리브해 수중은 쿠바의 화가 '샌도 곤잘레스'의 예술 공간입니다.

올해 나이 42세인 예술가는 6년 전부터 다이빙을 배워 수중에서 흑백 드로잉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다이빙 장비를 착용한 채 특수 방수 합판으로 된 캔버스를 쥐고 수심 6m에 고정해 둔 이젤이 있는 곳까지 잠수해 간다는데요.

어떤 그림을 그릴지는 미리 계획하지 않고, 수중 명상을 통해 빛과 소리가 흐려지고 잔물결의 흐름을 느낄 때쯤 떠오르는 영감을 담아낸다고 합니다.
  • [지구촌 Talk] 바닷속에서 그림 그리는 쿠바 예술가
    • 입력 2019-06-20 11:14:54
    • 수정2019-06-20 11:17:02
    지구촌뉴스
색색의 산호와 물고기로 가득한 푸른빛 카리브해 수중은 쿠바의 화가 '샌도 곤잘레스'의 예술 공간입니다.

올해 나이 42세인 예술가는 6년 전부터 다이빙을 배워 수중에서 흑백 드로잉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다이빙 장비를 착용한 채 특수 방수 합판으로 된 캔버스를 쥐고 수심 6m에 고정해 둔 이젤이 있는 곳까지 잠수해 간다는데요.

어떤 그림을 그릴지는 미리 계획하지 않고, 수중 명상을 통해 빛과 소리가 흐려지고 잔물결의 흐름을 느낄 때쯤 떠오르는 영감을 담아낸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