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매체들, ‘시진핑 방북 띄우기’ 총력전…북·중 간 ‘우호’ 강조
입력 2019.06.20 (15:02) 수정 2019.06.20 (15:19)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20일)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을 시작한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들이 관련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북·중 친선 분위기를 한껏 띄웠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이 북한 사람은 물론 북한에 있는 중국인과 유학생 사이에서도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평양 시민들이 모여 노동신문을 읽는 모습과 오성홍기와 인공기로 거리를 단장하는 모습, 중국어와 북한말로 '불패의 친선'이라고 적힌 글씨 판을 설치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들과 함께 평양시민과 재북 중국인들의 인터뷰를 실었습니다. 인터뷰에 응한 평양 시민과 중국인 유학생들은 시 주석의 방북으로 양국의 우호 관계가 크게 발전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오늘(20일)자 1면에 시 주석의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 전문을 실었습니다. 인민일보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서 해외 지도자의 기고문을 게재한 것은 197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이는 북한 측이 시 주석 방북과 북·중 우호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또 "시 주석의 기고문이 전통적인 두 나라 간 우호를 회고했을 뿐 아니라 신시대 양국 관계의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 안정에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의 경우, 홈페이지에 시 주석의 북한 관련 '어록'을 모아놓은 기획 기사를 게재했으며, 중국 중앙 TV 등 유력 관영 매체들도 일제히 시 주석의 방북 의의를 강조하는 기사를 쏟아냈습니다.
  • 중국 매체들, ‘시진핑 방북 띄우기’ 총력전…북·중 간 ‘우호’ 강조
    • 입력 2019-06-20 15:02:47
    • 수정2019-06-20 15:19:18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20일)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을 시작한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들이 관련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북·중 친선 분위기를 한껏 띄웠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이 북한 사람은 물론 북한에 있는 중국인과 유학생 사이에서도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평양 시민들이 모여 노동신문을 읽는 모습과 오성홍기와 인공기로 거리를 단장하는 모습, 중국어와 북한말로 '불패의 친선'이라고 적힌 글씨 판을 설치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들과 함께 평양시민과 재북 중국인들의 인터뷰를 실었습니다. 인터뷰에 응한 평양 시민과 중국인 유학생들은 시 주석의 방북으로 양국의 우호 관계가 크게 발전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오늘(20일)자 1면에 시 주석의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 전문을 실었습니다. 인민일보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서 해외 지도자의 기고문을 게재한 것은 197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이는 북한 측이 시 주석 방북과 북·중 우호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또 "시 주석의 기고문이 전통적인 두 나라 간 우호를 회고했을 뿐 아니라 신시대 양국 관계의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 안정에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의 경우, 홈페이지에 시 주석의 북한 관련 '어록'을 모아놓은 기획 기사를 게재했으며, 중국 중앙 TV 등 유력 관영 매체들도 일제히 시 주석의 방북 의의를 강조하는 기사를 쏟아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