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산시 ‘반값등록금’ 시행 여부 25일 결정날 듯
입력 2019.06.20 (15:17) 수정 2019.06.20 (15:18) 사회
경기도 안산시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실시 예정인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여부가 오는 25일 사실상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20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1일 오후 시가 상정한 '안산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조례안'을 심의합니다.

시는 조례안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 다음달 2일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에 대해 "포퓰리즘"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으나 다수당이자 윤화섭 안산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보편적 복지 실현 차원"이라며 찬성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입니다.

안산시의회는 전체 시의원 21명 중 민주당 소속이 14명, 자유한국당 소속이 7명이고, 해당 상임위원회는 민주당 5명, 한국당 2명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관련 조례가 시의회 해당 상임위의 1차 관문을 통과하고 나면 오는 25일에는 보건복지부의 복지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가 결정됩니다.

시 관계자는 "반값등록금 지원을 위한 안산시의 협의 요청을 받은 보건복지부가 오는 25일 회의를 열고 사회보장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하고, 복지부가 제도 신설에 동의하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 사업은 당초 계획대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됩니다.

하지만 복지부가 동의하지 않거나 조례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시의 계획은 사실상 실행이 어렵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산시 ‘반값등록금’ 시행 여부 25일 결정날 듯
    • 입력 2019-06-20 15:17:37
    • 수정2019-06-20 15:18:53
    사회
경기도 안산시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실시 예정인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여부가 오는 25일 사실상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20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1일 오후 시가 상정한 '안산시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조례안'을 심의합니다.

시는 조례안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 다음달 2일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에 대해 "포퓰리즘"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으나 다수당이자 윤화섭 안산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보편적 복지 실현 차원"이라며 찬성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입니다.

안산시의회는 전체 시의원 21명 중 민주당 소속이 14명, 자유한국당 소속이 7명이고, 해당 상임위원회는 민주당 5명, 한국당 2명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관련 조례가 시의회 해당 상임위의 1차 관문을 통과하고 나면 오는 25일에는 보건복지부의 복지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가 결정됩니다.

시 관계자는 "반값등록금 지원을 위한 안산시의 협의 요청을 받은 보건복지부가 오는 25일 회의를 열고 사회보장제도 신설에 대한 동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하고, 복지부가 제도 신설에 동의하면 시의 반값등록금 지원 사업은 당초 계획대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됩니다.

하지만 복지부가 동의하지 않거나 조례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시의 계획은 사실상 실행이 어렵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