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강제징용 한국 정부 제안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입력 2019.06.20 (15:40) 수정 2019.06.20 (15:53) 국제
일본 정부는 강제 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으로 재원을 조성해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한국 정부가 제안한 해법에 대해 거부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20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내놓은 한·일 양국 기업의 출연 방안에 대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 방안은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바로잡는 것이 아니어서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협정에 근거해 한국 측에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협정상 의무에 따라 중재에 응할 것을 요구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고노 다로 외무상은 어제 한국 측 제안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므로 일본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 日 “강제징용 한국 정부 제안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 입력 2019-06-20 15:40:39
    • 수정2019-06-20 15:53:13
    국제
일본 정부는 강제 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으로 재원을 조성해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한국 정부가 제안한 해법에 대해 거부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20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내놓은 한·일 양국 기업의 출연 방안에 대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 방안은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바로잡는 것이 아니어서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협정에 근거해 한국 측에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협정상 의무에 따라 중재에 응할 것을 요구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고노 다로 외무상은 어제 한국 측 제안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므로 일본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