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드만삭스 “7월과 9월 기준금리 인하 전망”
입력 2019.06.20 (16:49) 수정 2019.06.20 (16:56) 국제
골드만삭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결과가 발표된 이후 배포한 리서치 노트에서 연준이 올해 7월과 9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상황이 악화할 경우 연준이 한 번에 금리를 0.50%포인트 낮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연준이 올해 금리를 내리지 않고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으나, 연준의 성명 발표와 파월 의장 기자회견 이후 전망을 바꿨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이번 공개시장위원회에서 연준의 메시지가 시장 예상보다 더 완화적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극명한 논조 변화와 성명서 가운데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문구 등에 주목했습니다.
  • 골드만삭스 “7월과 9월 기준금리 인하 전망”
    • 입력 2019-06-20 16:49:11
    • 수정2019-06-20 16:56:48
    국제
골드만삭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결과가 발표된 이후 배포한 리서치 노트에서 연준이 올해 7월과 9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상황이 악화할 경우 연준이 한 번에 금리를 0.50%포인트 낮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연준이 올해 금리를 내리지 않고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으나, 연준의 성명 발표와 파월 의장 기자회견 이후 전망을 바꿨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이번 공개시장위원회에서 연준의 메시지가 시장 예상보다 더 완화적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극명한 논조 변화와 성명서 가운데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문구 등에 주목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