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국토부·부울경 “결과 따른다”
입력 2019.06.20 (18:19) 수정 2019.06.20 (18:20) 경제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오늘(20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정하기로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합의문 발표 직후 김경수 지사는 "그동안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에 대해 국토부와 협의가 원활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논의에서 이를 해소하고 합의문 발표대로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제시한 김해신공항 계획의 한계와 문제점에 대해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면서 "총리실에서 검토하면 부·울·경 의견을 조율하면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라기보다 부·울·경 검토 없이 최종 결정을 내리기 어려워 이 기회에 정리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을 짓기로 하고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에서 입지를 고심하다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1본을 더 넣는 김해공항 확장안, 즉 김해신공항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부·울·경 단체장들은 김해신공항안이 소음, 안전문제, 경제성·확장성 부족으로 관문공항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정부를 압박해 왔습니다.
  •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국토부·부울경 “결과 따른다”
    • 입력 2019-06-20 18:19:30
    • 수정2019-06-20 18:20:46
    경제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오늘(20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정하기로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합의문 발표 직후 김경수 지사는 "그동안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에 대해 국토부와 협의가 원활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논의에서 이를 해소하고 합의문 발표대로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제시한 김해신공항 계획의 한계와 문제점에 대해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면서 "총리실에서 검토하면 부·울·경 의견을 조율하면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라기보다 부·울·경 검토 없이 최종 결정을 내리기 어려워 이 기회에 정리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을 짓기로 하고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에서 입지를 고심하다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1본을 더 넣는 김해공항 확장안, 즉 김해신공항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부·울·경 단체장들은 김해신공항안이 소음, 안전문제, 경제성·확장성 부족으로 관문공항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정부를 압박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