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북중회담으로 남북미중 구도’ 관측에 “결국 북미가 풀 것”
입력 2019.06.20 (20:49) 수정 2019.06.20 (20:58) 정치
청와대는 오늘(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도가 '남북미'에서 '남북미중'으로 변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결국 북미 간에 문제를 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로 바뀔 가능성이 대두됐다'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전망에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그 과정에서 어떤 새로운 방식이 나올지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 방북으로 한국의 비핵화 중재·촉진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엔 "언론은 한국 역할을 중재자·당사자 등의 표현을 쓰는데, 그런 규정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이라며, "현재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북중 간 만남 등 여러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곧이어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에 전반적 상황을 큰 그림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북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에 대해서는 "두 나라가 정상회담을 하고 있고 여러 동향을 파악할 수 있지만 제3자가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고 대변인은 "현재로선 결정된 게 없다"며 "다만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과거사 문제와 미래·현재의 한일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 봐야 한다는 것도 일관된 입장"이라며 "언제든 만날 용의가 있고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북중회담으로 남북미중 구도’ 관측에 “결국 북미가 풀 것”
    • 입력 2019-06-20 20:49:51
    • 수정2019-06-20 20:58:47
    정치
청와대는 오늘(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도가 '남북미'에서 '남북미중'으로 변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결국 북미 간에 문제를 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로 바뀔 가능성이 대두됐다'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전망에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그 과정에서 어떤 새로운 방식이 나올지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 방북으로 한국의 비핵화 중재·촉진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엔 "언론은 한국 역할을 중재자·당사자 등의 표현을 쓰는데, 그런 규정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이라며, "현재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북중 간 만남 등 여러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곧이어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에 전반적 상황을 큰 그림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북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에 대해서는 "두 나라가 정상회담을 하고 있고 여러 동향을 파악할 수 있지만 제3자가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고 대변인은 "현재로선 결정된 게 없다"며 "다만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과거사 문제와 미래·현재의 한일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 봐야 한다는 것도 일관된 입장"이라며 "언제든 만날 용의가 있고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