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변명 여지 없어”…野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낸다”
입력 2019.06.20 (21:07) 수정 2019.06.20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군의 경계작전 실패에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민주당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는 입장이고 야당은 대통령 사과, 국방장관 해임, 국정조사 요구가 나왔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상 경계의 실패다, 안보에 구멍이 뚫렸다, 사건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은 엄중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북한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기까지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군이 우리의 안보를 지킨 것이 아니라 어민이 안보를 지킨 것을 우리는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대책에 대해서는 여야의 의견이 갈렸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장관에게 책임을 물으며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군의 초기 발표가 사실과 달랐고, 북한 주민 2명이 송환된 이유도 명확하지 않다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습니다. 대통령께서 사과해 주십시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남북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정부, 청와대 뜻이 있어서 그랬던 것인지…."]

한국당은 특히 9.19 남북 군사합의로 정찰능력이나 감시능력을 내어준 결과라고 질타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9.19 남북 군사합의와는 상관 없는 사건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9.19 남북군사합의와 연계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찾은 진단과 해법이라고…."]

또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면서도 국정조사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당정 협의 등을 통해 안보 테세를 강화하고 예산 마련과 장비 개선에 신경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與 “변명 여지 없어”…野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낸다”
    • 입력 2019-06-20 21:10:07
    • 수정2019-06-20 21:57:48
    뉴스 9
[앵커]

군의 경계작전 실패에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민주당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는 입장이고 야당은 대통령 사과, 국방장관 해임, 국정조사 요구가 나왔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상 경계의 실패다, 안보에 구멍이 뚫렸다, 사건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은 엄중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북한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기까지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군이 우리의 안보를 지킨 것이 아니라 어민이 안보를 지킨 것을 우리는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대책에 대해서는 여야의 의견이 갈렸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장관에게 책임을 물으며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군의 초기 발표가 사실과 달랐고, 북한 주민 2명이 송환된 이유도 명확하지 않다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습니다. 대통령께서 사과해 주십시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남북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정부, 청와대 뜻이 있어서 그랬던 것인지…."]

한국당은 특히 9.19 남북 군사합의로 정찰능력이나 감시능력을 내어준 결과라고 질타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9.19 남북 군사합의와는 상관 없는 사건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9.19 남북군사합의와 연계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찾은 진단과 해법이라고…."]

또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면서도 국정조사에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당정 협의 등을 통해 안보 테세를 강화하고 예산 마련과 장비 개선에 신경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