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장서 파는 강아지는 반려동물? 엇갈린 해석
입력 2019.06.20 (21:58) 수정 2019.06.21 (00:48)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통시장에서
개나 고양이를 판매하는 것을 두고
동물보호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개나 고양이가
동물보호법이 정한 
반려동물인지에 해당하는지를 놓고 
해석이 엇갈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호 기잡니다.
     
<리포트>
  "얘들 지쳤어. 지금. 지쳤어. 지금 얘들이"
"아니여~ 자는거여~"

  시장 바닥에 둘러진
철제 울타리 안에서 축 늘어진 강아지들.

    낮고 좁은 철장에서
여러 마리가 뒤엉켜 몸을 움직이기도
쉽지 않습니다.

   주변에는
배설물과 사료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전남의 또 다른 전통시장입니다.
담양 5일장과 같은 모습으로 개나
 고양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전통시장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동물보호단체는 
이런 판매행위가
동물보호법 위반이라고 주장합니다.
  
   반려동물인 개나 고양이를
무등록 상태로 판매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임용관/담양동물학대방지시민연합 사무국장>
개는 반려동물이고, 그 외에 목적으로는 
어떠한 법적 규정도 없습니다.

     상인들은 이런 생각이
농어촌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고 하소연합니다.

<상인>
"시골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개를 키우면 (새끼가 태어나서) 
처리를 못하니까 시장으로 갖고 와서…"

    이런 논란 속에 
지자체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주인과 정서적으로
친밀하게 교감하는 반려동물과
농어촌에서 집이나 가축을 지키는
개나 고양이는 다르게 볼
여지가 있다는 겁니다.

<고미영/담양군 축산진흥계장>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동물을 (판매하려면)
 동물판매업을 등록하도록 돼 있는데 시장 내에서
 판매되는 동물이 반려의 목적인지…"

  담양군은 시장에서 판매되는
개나 강아지도 반려동물로
볼 수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농림축산식품부에 질의했습니다.

  동물보호단체가
법적 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정부의 판단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홉니다.
  • 시장서 파는 강아지는 반려동물? 엇갈린 해석
    • 입력 2019-06-20 21:58:14
    • 수정2019-06-21 00:48:23
    뉴스9(순천)
<앵커멘트>
 전통시장에서
개나 고양이를 판매하는 것을 두고
동물보호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개나 고양이가
동물보호법이 정한 
반려동물인지에 해당하는지를 놓고 
해석이 엇갈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호 기잡니다.
     
<리포트>
  "얘들 지쳤어. 지금. 지쳤어. 지금 얘들이"
"아니여~ 자는거여~"

  시장 바닥에 둘러진
철제 울타리 안에서 축 늘어진 강아지들.

    낮고 좁은 철장에서
여러 마리가 뒤엉켜 몸을 움직이기도
쉽지 않습니다.

   주변에는
배설물과 사료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전남의 또 다른 전통시장입니다.
담양 5일장과 같은 모습으로 개나
 고양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전통시장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동물보호단체는 
이런 판매행위가
동물보호법 위반이라고 주장합니다.
  
   반려동물인 개나 고양이를
무등록 상태로 판매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임용관/담양동물학대방지시민연합 사무국장>
개는 반려동물이고, 그 외에 목적으로는 
어떠한 법적 규정도 없습니다.

     상인들은 이런 생각이
농어촌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고 하소연합니다.

<상인>
"시골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개를 키우면 (새끼가 태어나서) 
처리를 못하니까 시장으로 갖고 와서…"

    이런 논란 속에 
지자체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주인과 정서적으로
친밀하게 교감하는 반려동물과
농어촌에서 집이나 가축을 지키는
개나 고양이는 다르게 볼
여지가 있다는 겁니다.

<고미영/담양군 축산진흥계장>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동물을 (판매하려면)
 동물판매업을 등록하도록 돼 있는데 시장 내에서
 판매되는 동물이 반려의 목적인지…"

  담양군은 시장에서 판매되는
개나 강아지도 반려동물로
볼 수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농림축산식품부에 질의했습니다.

  동물보호단체가
법적 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정부의 판단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홉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