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20 준우승 주역들 '금의환향'..."팀 레전드 되겠다"
입력 2019.06.20 (23:19) 수정 2019.06.20 (23:4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대전시티즌 이지솔, 김세윤 선수의
복귀 환영행사가 열렸습니다.

선수들은
응원해준 시민들께 감사해하며
멋진 활약을 다짐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지솔, 김세윤 선수가 등장하자
환호와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대전시청을 방문한
두 선수를 위한 깜짝 환영행사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티즌 구단주로서
소속 선수들을 격려했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인터뷰]
"국위도 선양하고 우리 시티즌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이지솔 선수는 세네갈과 8강전에서
기적처럼 터진 동점 골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습니다.

이지솔/대전시티즌 수비수[인터뷰]
"형이 짧게 갈 테니까 공을 올려달라고
이야기했는데 강인이가 또 킥이 좋아서
그게 정확히 와서 골로 연결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전시민과 축구 팬들에게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김세윤/대전시티즌 미드필더[인터뷰]
"중앙로에서 굉장히 많은 시민분들과
팬분들이 와서 응원을 해주셨더라고요.
그걸 보고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진짜 꼭 드리고 싶었고."

선수들의 다음 목표는
대전시티즌의 비상과 K리그 활약입니다.

이지솔/대전시티즌 수비수[인터뷰]
"앞으로 경기력이 향상할 수 있도록
모두가 다 같이할 것이고 또 해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세윤/대전시티즌 미드필더[인터뷰]
"대전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제 가장
큰 목표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 제가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아산무궁화 오세훈까지
지역팀 선수들이
제2의 도약을 시작한 가운데

이번 주말 아산에서 맞붙는
대전시티즌과 아산무궁화의 경기에
관심과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U-20 준우승 주역들 '금의환향'..."팀 레전드 되겠다"
    • 입력 2019-06-20 23:19:26
    • 수정2019-06-20 23:48:54
    뉴스9(대전)
[앵커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대전시티즌 이지솔, 김세윤 선수의
복귀 환영행사가 열렸습니다.

선수들은
응원해준 시민들께 감사해하며
멋진 활약을 다짐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지솔, 김세윤 선수가 등장하자
환호와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대전시청을 방문한
두 선수를 위한 깜짝 환영행사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티즌 구단주로서
소속 선수들을 격려했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인터뷰]
"국위도 선양하고 우리 시티즌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이지솔 선수는 세네갈과 8강전에서
기적처럼 터진 동점 골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습니다.

이지솔/대전시티즌 수비수[인터뷰]
"형이 짧게 갈 테니까 공을 올려달라고
이야기했는데 강인이가 또 킥이 좋아서
그게 정확히 와서 골로 연결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전시민과 축구 팬들에게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김세윤/대전시티즌 미드필더[인터뷰]
"중앙로에서 굉장히 많은 시민분들과
팬분들이 와서 응원을 해주셨더라고요.
그걸 보고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진짜 꼭 드리고 싶었고."

선수들의 다음 목표는
대전시티즌의 비상과 K리그 활약입니다.

이지솔/대전시티즌 수비수[인터뷰]
"앞으로 경기력이 향상할 수 있도록
모두가 다 같이할 것이고 또 해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세윤/대전시티즌 미드필더[인터뷰]
"대전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제 가장
큰 목표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 제가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아산무궁화 오세훈까지
지역팀 선수들이
제2의 도약을 시작한 가운데

이번 주말 아산에서 맞붙는
대전시티즌과 아산무궁화의 경기에
관심과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