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등학교 '폐지 결정'·'신설 요구' 교차
입력 2019.06.20 (23:52) 수정 2019.06.20 (23:52)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 지역의 도농 개발 격차가
학교 신설과 폐지를 좌우하고 있습니다.

충주에서는 겨우 8㎞ 안에서
한쪽은 고등학교 '폐지' 절차를
다른 한쪽은 '신설'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5년 문을 연
충주 주덕고등학교가 3년 뒤,
2022년 3월 1일 자로 문을 닫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학부모 설문 결과, 69.4%가
폐지에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민과 학생 수가 계속 감소해
30여 년 전, 750여 명이나 됐던 전교생이
현재는 49명, 무려 15분의 1로
줄어서입니다.

그마저도 전교생 90% 이상이
15㎞ 이상 떨어진 충주 도심이나
음성에서 온 학생들로 채워지다가
결국, 폐지 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이재란/ 충청북도교육청 학생배치팀장[녹취]
"2020학년도에 신입생을 배정하지 않고요. (이후에) 입법 예고를 들어가서 도의회의 심의를, 2022년 1월까지 심의받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주덕읍에서 불과 8㎞ 떨어진
중앙탑면 일대 서충주 신도시는
사정이 정반대입니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으로
주민 수가 1년 반 만에
무려 만 여명에 육박하면서
초·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신설해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고등학교가 없다면
중학생 자녀를 둔 가구가
다시 충주 도심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이·통장 협의회를 중심으로
고등학교 신설을 촉구하는
5만 명 서명 운동까지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경원/ 충주시 중앙탑면 갈동6리 이장[인터뷰]
"충주 시내로 통학해야 하는 불편함이 상당히 많습니다. 또한, 정주 여건이, 그런 조건이 안 된다면 모든 주민이 다 시내로 이동할 형편이 됐습니다."

저출산과 학령인구 감소 추세 속에
지역의 쇠락과 발전에 따라
학교 폐지 결정과 신설 요구가 교차하면서
적정 규모 학교를 유지·관리해야 하는
교육 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고등학교 '폐지 결정'·'신설 요구' 교차
    • 입력 2019-06-20 23:52:02
    • 수정2019-06-20 23:52:39
    뉴스9(충주)
[앵커멘트]

한 지역의 도농 개발 격차가
학교 신설과 폐지를 좌우하고 있습니다.

충주에서는 겨우 8㎞ 안에서
한쪽은 고등학교 '폐지' 절차를
다른 한쪽은 '신설'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5년 문을 연
충주 주덕고등학교가 3년 뒤,
2022년 3월 1일 자로 문을 닫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학부모 설문 결과, 69.4%가
폐지에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민과 학생 수가 계속 감소해
30여 년 전, 750여 명이나 됐던 전교생이
현재는 49명, 무려 15분의 1로
줄어서입니다.

그마저도 전교생 90% 이상이
15㎞ 이상 떨어진 충주 도심이나
음성에서 온 학생들로 채워지다가
결국, 폐지 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이재란/ 충청북도교육청 학생배치팀장[녹취]
"2020학년도에 신입생을 배정하지 않고요. (이후에) 입법 예고를 들어가서 도의회의 심의를, 2022년 1월까지 심의받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주덕읍에서 불과 8㎞ 떨어진
중앙탑면 일대 서충주 신도시는
사정이 정반대입니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으로
주민 수가 1년 반 만에
무려 만 여명에 육박하면서
초·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신설해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고등학교가 없다면
중학생 자녀를 둔 가구가
다시 충주 도심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이·통장 협의회를 중심으로
고등학교 신설을 촉구하는
5만 명 서명 운동까지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경원/ 충주시 중앙탑면 갈동6리 이장[인터뷰]
"충주 시내로 통학해야 하는 불편함이 상당히 많습니다. 또한, 정주 여건이, 그런 조건이 안 된다면 모든 주민이 다 시내로 이동할 형편이 됐습니다."

저출산과 학령인구 감소 추세 속에
지역의 쇠락과 발전에 따라
학교 폐지 결정과 신설 요구가 교차하면서
적정 규모 학교를 유지·관리해야 하는
교육 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