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G 자율차 서울 도심 달린다”…서울 상암서 자율주행 페스티벌
입력 2019.06.22 (00:00) 수정 2019.06.22 (00:08) 경제
5G(5세대 이동통신)로 구현되는 자율주행차가 서울 도심을 달립니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2일)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기업 15곳과 연세대, 국민대 등 2개 대학이 참여합니다.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승용차 3대가 월드컵북로 1.1㎞ 구간을 달리며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들 차량은 제한구역에서 자동운전이 가능한 '레벨 3' 자율차와 대부분 자동운전이 가능하지만 위험상황 등에서는 사람이 개입할 수 있는 '레벨 4'의 자율차입니다.

SK텔레콤은 11인승 버스 형태 자율차를 선보입니다. 이 차는 신호를 인식해 대기할 수 있고 장애물을 스스로 인지해 피해갈 수 있습니다. 5G를 통해 다른 차량에 영상을 보내는 것도 가능합니다.

KT는 45인승 자율주행 대형버스를 운행합니다. 버스에서는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106개 멀티미디어 방송채널 및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언맨드솔루션은 운전대가 없는 자율주행 셔틀 '위더스'를 선보입니다.

삼성전자는 5G를 기반으로 차량은 물론 사람과도 신호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보입니다.

상암 문화광장 앞 보도에는 버스, 승용차, 택배차 등 다양한 자율주행차가 전시됩니다. 5G 자율주행차 원격 제어, 드론 등 미래교통 기술을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잠수함, 열기구, 구급차 등에 오르는 VR(가상현실)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가족사진을 담은 교통카드를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행사 진행을 위해 서울시는 오늘(22일) 오전 5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에서 월드컵파크6단지사거리 구간 양방향 8차로 중 6개 차로를 통제합니다. 월드컵파크2단지사거리-월크컵파크4단지사거리-디지털미디어시티 사거리 구간 일부 차로도 오전 5시부터 오전 11시까지 통제됩니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은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상암 에스플렉스(S-Plex) 1층에 자리 잡은 센터는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등 미래 교통관제와 기술발전 지원을 위해 마련한 공간입니다. 센터에서는 C-ITS 서비스 실증, 기업·기관 홍보, 해외 비즈니스 업무 등도 수행할 수 있습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마포구 상암동에는 세계 최초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가 조성됐습니다. 테스트베드는 자율주행차 시험, 차량 인증 등에 활용되는 '시험 무대'로, C-ITS 인프라를 비롯해 정밀도로지도 플랫폼, 전기차 충전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공간은 24시간 일반에 무료로 개방됩니다. SK텔레콤은 하반기부터 상암 DMC 지역을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해 5G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본격화합니다.
  • “5G 자율차 서울 도심 달린다”…서울 상암서 자율주행 페스티벌
    • 입력 2019-06-22 00:00:52
    • 수정2019-06-22 00:08:54
    경제
5G(5세대 이동통신)로 구현되는 자율주행차가 서울 도심을 달립니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2일)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기업 15곳과 연세대, 국민대 등 2개 대학이 참여합니다.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승용차 3대가 월드컵북로 1.1㎞ 구간을 달리며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들 차량은 제한구역에서 자동운전이 가능한 '레벨 3' 자율차와 대부분 자동운전이 가능하지만 위험상황 등에서는 사람이 개입할 수 있는 '레벨 4'의 자율차입니다.

SK텔레콤은 11인승 버스 형태 자율차를 선보입니다. 이 차는 신호를 인식해 대기할 수 있고 장애물을 스스로 인지해 피해갈 수 있습니다. 5G를 통해 다른 차량에 영상을 보내는 것도 가능합니다.

KT는 45인승 자율주행 대형버스를 운행합니다. 버스에서는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106개 멀티미디어 방송채널 및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언맨드솔루션은 운전대가 없는 자율주행 셔틀 '위더스'를 선보입니다.

삼성전자는 5G를 기반으로 차량은 물론 사람과도 신호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보입니다.

상암 문화광장 앞 보도에는 버스, 승용차, 택배차 등 다양한 자율주행차가 전시됩니다. 5G 자율주행차 원격 제어, 드론 등 미래교통 기술을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잠수함, 열기구, 구급차 등에 오르는 VR(가상현실)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가족사진을 담은 교통카드를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행사 진행을 위해 서울시는 오늘(22일) 오전 5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에서 월드컵파크6단지사거리 구간 양방향 8차로 중 6개 차로를 통제합니다. 월드컵파크2단지사거리-월크컵파크4단지사거리-디지털미디어시티 사거리 구간 일부 차로도 오전 5시부터 오전 11시까지 통제됩니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은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상암 에스플렉스(S-Plex) 1층에 자리 잡은 센터는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등 미래 교통관제와 기술발전 지원을 위해 마련한 공간입니다. 센터에서는 C-ITS 서비스 실증, 기업·기관 홍보, 해외 비즈니스 업무 등도 수행할 수 있습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마포구 상암동에는 세계 최초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가 조성됐습니다. 테스트베드는 자율주행차 시험, 차량 인증 등에 활용되는 '시험 무대'로, C-ITS 인프라를 비롯해 정밀도로지도 플랫폼, 전기차 충전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공간은 24시간 일반에 무료로 개방됩니다. SK텔레콤은 하반기부터 상암 DMC 지역을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해 5G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본격화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