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경제 투톱’ 김상조·이호승으로 전격 교체…배경은?
입력 2019.06.22 (06:31) 수정 2019.06.22 (06: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경제사령탑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신임 정책실장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경제수석엔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을 임명했는데요.

전임 참모진을 임명한지 1년도 채 안 돼 물갈이를 한건데, 그 배경이 뭔지,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경제정책 투톱 동시 교체는 이례적이었고, 예상보다 빨랐습니다.

집권 3년차 정책을 총괄할 신임 정책실장은 '재벌 개혁'을 주도해온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경제 수석은 일자리비서관을 지낸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이 임명됐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기업과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시대적 소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전임 김수현 실장은 사회수석에서 실장으로 임명된지 약 7개월 만에, 윤종원 수석은 만 1년을 채우지 못하고 교체됐습니다.

특히 윤 수석 인사는 경제 지표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물은,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도 나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런 평가에 선을 그으며, 소득주도성장 등 3대 경제 정책에 더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습니다.

특히 신임 정책실장 발탁 이유로 '공정 경제' 강화를 내세웠습니다.

[김상조/신임 靑 정책실장 : "밝은 면은 계승해야 하나 과거에 안주한다면, 과거로 회귀하고자 한다면 실패를 자초하게 될 것입니다."]

청와대는 경제부총리가 '경제 컨트롤타워' 라는 건 유효하다고 했지만, 청와대 참모진이 주도권을 갖게 될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이호승/신임 靑 경제수석 : "내수와 민생 활력을 높이면서 대내외 리스크를 관리하는 것이 최우선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정책 성과를 가지고 인사를 판단해 달라고 했지만, 일부 야당은 실패한 경제 정책을 강화하겠다는 회전문 인사, '그 나물에 그밥'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경제 투톱’ 김상조·이호승으로 전격 교체…배경은?
    • 입력 2019-06-22 06:34:36
    • 수정2019-06-22 06:42:18
    뉴스광장 1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경제사령탑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신임 정책실장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경제수석엔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을 임명했는데요.

전임 참모진을 임명한지 1년도 채 안 돼 물갈이를 한건데, 그 배경이 뭔지,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경제정책 투톱 동시 교체는 이례적이었고, 예상보다 빨랐습니다.

집권 3년차 정책을 총괄할 신임 정책실장은 '재벌 개혁'을 주도해온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경제 수석은 일자리비서관을 지낸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이 임명됐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기업과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시대적 소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전임 김수현 실장은 사회수석에서 실장으로 임명된지 약 7개월 만에, 윤종원 수석은 만 1년을 채우지 못하고 교체됐습니다.

특히 윤 수석 인사는 경제 지표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물은,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도 나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런 평가에 선을 그으며, 소득주도성장 등 3대 경제 정책에 더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습니다.

특히 신임 정책실장 발탁 이유로 '공정 경제' 강화를 내세웠습니다.

[김상조/신임 靑 정책실장 : "밝은 면은 계승해야 하나 과거에 안주한다면, 과거로 회귀하고자 한다면 실패를 자초하게 될 것입니다."]

청와대는 경제부총리가 '경제 컨트롤타워' 라는 건 유효하다고 했지만, 청와대 참모진이 주도권을 갖게 될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이호승/신임 靑 경제수석 : "내수와 민생 활력을 높이면서 대내외 리스크를 관리하는 것이 최우선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정책 성과를 가지고 인사를 판단해 달라고 했지만, 일부 야당은 실패한 경제 정책을 강화하겠다는 회전문 인사, '그 나물에 그밥'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