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리산 등반 나선 스님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6.22 (20:32) 사회
오늘(22일) 오전 10시쯤 속리산 관음봉 방향 등산로에서 경북 통도사 승적의 56살 A 스님이 바위 아래 쓰려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속리산 법주사 선원에서 수행하던 A 스님은 어제(21일) 오후 3시쯤 B 스님에게 전화해 묘봉 정상이라고 말한 뒤 연락이 끊겼고, B 스님은 오후 7시쯤 경찰에 실종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119 산악구조대 등은 수색을 벌였고, 실종 신고 접수 15시간 만에 A 스님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 속리산 등반 나선 스님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9-06-22 20:32:50
    사회
오늘(22일) 오전 10시쯤 속리산 관음봉 방향 등산로에서 경북 통도사 승적의 56살 A 스님이 바위 아래 쓰려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속리산 법주사 선원에서 수행하던 A 스님은 어제(21일) 오후 3시쯤 B 스님에게 전화해 묘봉 정상이라고 말한 뒤 연락이 끊겼고, B 스님은 오후 7시쯤 경찰에 실종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119 산악구조대 등은 수색을 벌였고, 실종 신고 접수 15시간 만에 A 스님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