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어선 동해에서 또 월경…해경 감시하에 귀환
입력 2019.06.22 (21:10) 수정 2019.06.2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 삼척으로 북한 목선이 들어온 지 일주일 만에, 또다른 북한 어선이 독도 앞바다로 넘어왔습니다.

해경은 이 어선을 퇴거시켰고, 다시 북으로 귀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넘실대는 파도 속, 북한 어선 한 척이 해경함이 지켜보는 가운데 급히 이동합니다.

오늘(22일) 오전 9시쯤, 독도 북동쪽 115km 지점, NLL 이남 50km 지점에 있던 북한 어선 한 척을 해군 초계기가 발견했습니다.

해군의 요청을 받은 해경은 곧 함정을 보내 10시 40분쯤 현장에 도착했으며, 북한에서 내려온 어선임을 확인했습니다.

이 어선은 오징어잡이배로 추정되는 5톤급 목선으로, 7명의 북한 선원들이 타고 있었다고 해경은 밝혔습니다.

낮 12시 10분쯤엔 북측 해군이 남북통신망을 통해 연락해왔습니다.

어선이 있으니 구조해서 북으로 보내달라고 우리 해군에게 요청했습니다.

해경은 당초 어선의 조난 경위 등을 확인하려 했지만, 북한 어민들이 스스로 이동할 수 있다며 우리 측 지원을 완강히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명준/해양경찰청 경비과장 : "GPS 장치라든지 이런 것들이 안 갖춰진 경우도 많고, 고장이 났다든지 여러가지 이유로 표류를 하게 되면 남쪽으로 떠내려올 가능성이 많습니다, 지금 계절에는."]

목선은 우리 함정의 감시하에 시속 3노트로 북상했고, 밤 8시쯤 우리 해역을 벗어났습니다.

해경과 해군은 이번에 남하한 북한 어선과 관련해, 국가위기관리센터 등 관계 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해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北 어선 동해에서 또 월경…해경 감시하에 귀환
    • 입력 2019-06-22 21:13:59
    • 수정2019-06-22 22:05:20
    뉴스 9
[앵커]

강원도 삼척으로 북한 목선이 들어온 지 일주일 만에, 또다른 북한 어선이 독도 앞바다로 넘어왔습니다.

해경은 이 어선을 퇴거시켰고, 다시 북으로 귀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넘실대는 파도 속, 북한 어선 한 척이 해경함이 지켜보는 가운데 급히 이동합니다.

오늘(22일) 오전 9시쯤, 독도 북동쪽 115km 지점, NLL 이남 50km 지점에 있던 북한 어선 한 척을 해군 초계기가 발견했습니다.

해군의 요청을 받은 해경은 곧 함정을 보내 10시 40분쯤 현장에 도착했으며, 북한에서 내려온 어선임을 확인했습니다.

이 어선은 오징어잡이배로 추정되는 5톤급 목선으로, 7명의 북한 선원들이 타고 있었다고 해경은 밝혔습니다.

낮 12시 10분쯤엔 북측 해군이 남북통신망을 통해 연락해왔습니다.

어선이 있으니 구조해서 북으로 보내달라고 우리 해군에게 요청했습니다.

해경은 당초 어선의 조난 경위 등을 확인하려 했지만, 북한 어민들이 스스로 이동할 수 있다며 우리 측 지원을 완강히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명준/해양경찰청 경비과장 : "GPS 장치라든지 이런 것들이 안 갖춰진 경우도 많고, 고장이 났다든지 여러가지 이유로 표류를 하게 되면 남쪽으로 떠내려올 가능성이 많습니다, 지금 계절에는."]

목선은 우리 함정의 감시하에 시속 3노트로 북상했고, 밤 8시쯤 우리 해역을 벗어났습니다.

해경과 해군은 이번에 남하한 북한 어선과 관련해, 국가위기관리센터 등 관계 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해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