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물단체, 담양시장 '동물매매' 중단 촉구
입력 2019.06.22 (22:08) 수정 2019.06.22 (22:12) 뉴스9(광주)
 전국의 동물단체가
담양 전통시장에서 강아지 등을
사고 파는 행위가 불법이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광주시캣맘협의회와
담양동물학대방지시민연합 등 24개 동물단체는
오늘 담양읍 5일 시장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개나 고양이 토끼가 밥도 물도 없는
비좁은 철장에 갇혀 있는 것은
불법이고 동물학대"라며
담양군에 근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동물단체, 담양시장 '동물매매' 중단 촉구
    • 입력 2019-06-22 22:08:52
    • 수정2019-06-22 22:12:01
    뉴스9(광주)
 전국의 동물단체가
담양 전통시장에서 강아지 등을
사고 파는 행위가 불법이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광주시캣맘협의회와
담양동물학대방지시민연합 등 24개 동물단체는
오늘 담양읍 5일 시장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개나 고양이 토끼가 밥도 물도 없는
비좁은 철장에 갇혀 있는 것은
불법이고 동물학대"라며
담양군에 근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