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한글이 재밌어요”…찌아찌아족의 한글 배움 10년
입력 2019.06.22 (22:1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법 능숙한 발음으로 부르는 우리 동요.

학교에서 한글을 배우는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학생들입니다.

칠판에는 찌아찌아 말이 한글로 적혀 있고, 책상에는 한글 이름표도 붙어 있습니다.

선생님은 2010년부터 유일한 한국인 교사로 활동하는 정덕영 씨.

인구 6만 명의 도시에서 10년 동안 천 명이 넘는 학생들이 정 씨에게 한글을 배웠습니다.

정덕영 씨가 한글을 가르치며 찍어온 사진들.

시장 입구 간판에는 찌아찌아말을 옮긴 한글 문구와 시장이란 말이 나란히 적혀 있고, 버스 정류장 간판도 한글, 심지어 동네 이름도 '한국마을'입니다.

한때 국내의 관심이 줄고 지원도 끊기며 어려움을 겪었지만, 한 민간단체가 개인 후원금을 모아 한글 교육을 돕고 있습니다.

낯선 나라의 글자를 받아들인 지 올해로 10년.

찌아찌아족에게 한글은 이제, 편하게 쓰고 읽을 수 있는 일상의 문자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자막뉴스] “한글이 재밌어요”…찌아찌아족의 한글 배움 10년
    • 입력 2019-06-22 22:10:49
    자막뉴스
제법 능숙한 발음으로 부르는 우리 동요.

학교에서 한글을 배우는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학생들입니다.

칠판에는 찌아찌아 말이 한글로 적혀 있고, 책상에는 한글 이름표도 붙어 있습니다.

선생님은 2010년부터 유일한 한국인 교사로 활동하는 정덕영 씨.

인구 6만 명의 도시에서 10년 동안 천 명이 넘는 학생들이 정 씨에게 한글을 배웠습니다.

정덕영 씨가 한글을 가르치며 찍어온 사진들.

시장 입구 간판에는 찌아찌아말을 옮긴 한글 문구와 시장이란 말이 나란히 적혀 있고, 버스 정류장 간판도 한글, 심지어 동네 이름도 '한국마을'입니다.

한때 국내의 관심이 줄고 지원도 끊기며 어려움을 겪었지만, 한 민간단체가 개인 후원금을 모아 한글 교육을 돕고 있습니다.

낯선 나라의 글자를 받아들인 지 올해로 10년.

찌아찌아족에게 한글은 이제, 편하게 쓰고 읽을 수 있는 일상의 문자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