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소환·보조금 삭감…‘일 안 하는 국회’ 견제대책 봇물
입력 2019.06.23 (11:10) 수정 2019.06.23 (11:27) 정치
국회 파행 장기화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면서 정치권에서도 '일 안 하는 국회'를 견제하기 위한 제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국민이 직접 국회의원을 임기 중 소환해 투표로 파면할 수 있게 하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발의하고 올 하반기 주요 입법 과제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주홍 평화당 의원이 지난 20일 대표 발의한 국민소환제 법안에는 국회의원도 지방자치단체장이나 지방의회 의원과 같이 주민 소환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최근 최고위원 회의에서 "일 안 하는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면서 관련 서명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표는 또 "국민이 분노하는 건 왜 국회의원들은 놀아도 돈을 받냐는 것"이라면서 회기 때만 수당을 지급하는 '회기 임금제' 도입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국회 파행을 막기 위해 국회를 열지 않으면 국가가 교섭단체 정당에 지급하는 경상 보조금을 감액하도록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정 의원은 "정치적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국회가 파행을 거듭함에 따라 국민 불신이 심화하고 있음에도 국회 공전을 현실적으로 제재할 수단이 없는 실정"이라고 발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 밖에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일도 안 하면서 돈을 너무 많이 받아간다는 국민의 지적이 많다"면서 의원 봉급의 50% 반납 공약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1억 원 기부 약정을 하고 현재 8천여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소환·보조금 삭감…‘일 안 하는 국회’ 견제대책 봇물
    • 입력 2019-06-23 11:10:21
    • 수정2019-06-23 11:27:14
    정치
국회 파행 장기화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면서 정치권에서도 '일 안 하는 국회'를 견제하기 위한 제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국민이 직접 국회의원을 임기 중 소환해 투표로 파면할 수 있게 하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발의하고 올 하반기 주요 입법 과제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주홍 평화당 의원이 지난 20일 대표 발의한 국민소환제 법안에는 국회의원도 지방자치단체장이나 지방의회 의원과 같이 주민 소환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최근 최고위원 회의에서 "일 안 하는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면서 관련 서명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표는 또 "국민이 분노하는 건 왜 국회의원들은 놀아도 돈을 받냐는 것"이라면서 회기 때만 수당을 지급하는 '회기 임금제' 도입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국회 파행을 막기 위해 국회를 열지 않으면 국가가 교섭단체 정당에 지급하는 경상 보조금을 감액하도록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정 의원은 "정치적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국회가 파행을 거듭함에 따라 국민 불신이 심화하고 있음에도 국회 공전을 현실적으로 제재할 수단이 없는 실정"이라고 발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 밖에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일도 안 하면서 돈을 너무 많이 받아간다는 국민의 지적이 많다"면서 의원 봉급의 50% 반납 공약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1억 원 기부 약정을 하고 현재 8천여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