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베 총리-오키나와지사 미군 기지 이전 놓고 대립
입력 2019.06.23 (16:26) 수정 2019.06.23 (16:29) 국제
일본 오키나와현 마부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오키나와 전투 종료 기념행사에서 미군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아베 신조 총리와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 지사가 대립했습니다.

다마키 오키나와 지사는 중앙정부의 태도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도출된 민의를 존중하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의 뜻에 따라 기지 이전을 위한 헤노코 해안지대 매립 공사 중단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인사말을 통해 "오키나와의 기지 부담을 줄이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헤노코 이설은 기지를 늘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후텐마 기지 이전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심개발로 주택가에 둘러싸인 오키나와 미군 후텐마 비행장에 대한 민원이 계속되자 1990년대 기지 이전을 결정하고 대상지로 헤노코 해안지대를 골랐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오키나와 주민은 새 기지 조성을 위한 해안매립이 해양환경을 파괴하고 주민 안전에 새로운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고, 지난 2월 주민 투표에서는 72%가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아베 총리-오키나와지사 미군 기지 이전 놓고 대립
    • 입력 2019-06-23 16:26:48
    • 수정2019-06-23 16:29:42
    국제
일본 오키나와현 마부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오키나와 전투 종료 기념행사에서 미군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아베 신조 총리와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 지사가 대립했습니다.

다마키 오키나와 지사는 중앙정부의 태도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도출된 민의를 존중하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의 뜻에 따라 기지 이전을 위한 헤노코 해안지대 매립 공사 중단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인사말을 통해 "오키나와의 기지 부담을 줄이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헤노코 이설은 기지를 늘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후텐마 기지 이전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심개발로 주택가에 둘러싸인 오키나와 미군 후텐마 비행장에 대한 민원이 계속되자 1990년대 기지 이전을 결정하고 대상지로 헤노코 해안지대를 골랐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오키나와 주민은 새 기지 조성을 위한 해안매립이 해양환경을 파괴하고 주민 안전에 새로운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고, 지난 2월 주민 투표에서는 72%가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