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北 “트럼프 친서 받았다…흥미로운 내용 신중히 생각할 것”
입력 2019.06.23 (21:01) 수정 2019.06.23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교착상태에 놓여있는 북미 관계에 뚜렷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 내용이 만족스럽고 또 흥미롭다'며 '신중하게 생각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런 사실을​공개한 것 자체가 교착국면을 타개하겠다는 신호란 분석도 있는데요, 북한 매체들의 보도 내용을 김민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북한 매체들은 오늘(23일) 오전 안경을 쓴 채 한 장 짜리 서한을 읽고 있는 김 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읽고 있는 서한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 내용이 훌륭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이나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 등은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만큼, 이에 대한 답신을 받은 것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북한은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라디오, TV 등 거의 모든 매체에 친서를 받은 사실을 비중있게 다루는 등 북한 내 주민들에게도 관련 소식을 적극적으로 알렸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北 “트럼프 친서 받았다…흥미로운 내용 신중히 생각할 것”
    • 입력 2019-06-23 21:02:26
    • 수정2019-06-23 21:51:33
    뉴스 9
[앵커]

​교착상태에 놓여있는 북미 관계에 뚜렷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 내용이 만족스럽고 또 흥미롭다'며 '신중하게 생각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런 사실을​공개한 것 자체가 교착국면을 타개하겠다는 신호란 분석도 있는데요, 북한 매체들의 보도 내용을 김민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북한 매체들은 오늘(23일) 오전 안경을 쓴 채 한 장 짜리 서한을 읽고 있는 김 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읽고 있는 서한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 내용이 훌륭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이나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 등은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만큼, 이에 대한 답신을 받은 것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북한은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라디오, TV 등 거의 모든 매체에 친서를 받은 사실을 비중있게 다루는 등 북한 내 주민들에게도 관련 소식을 적극적으로 알렸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