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낮 도심서 사람 찌른 뒤 도주…용의자 추적
입력 2019.06.22 (19:40) 수정 2019.06.25 (10:30) 뉴스9(부산)
 부산 동래경찰서는 함께 술을 마시던 지인을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난 혐의로 64살 A씨를 쫓고 있습니다.

 A씨는 오늘(22일) 오후 4시 반쯤 부산 동래구의 노상에서 피해자와 술을 마시던 중 가방에서 흉기를 꺼내 배와 복부 등을 두, 세 차례 찌른 뒤 달아났습니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노숙을 하며 알게된 사이로 평소에도 언행 문제로 자주 다퉈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행방을 쫓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대낮 도심서 사람 찌른 뒤 도주…용의자 추적
    • 입력 2019-06-24 09:53:42
    • 수정2019-06-25 10:30:30
    뉴스9(부산)
 부산 동래경찰서는 함께 술을 마시던 지인을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난 혐의로 64살 A씨를 쫓고 있습니다.

 A씨는 오늘(22일) 오후 4시 반쯤 부산 동래구의 노상에서 피해자와 술을 마시던 중 가방에서 흉기를 꺼내 배와 복부 등을 두, 세 차례 찌른 뒤 달아났습니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노숙을 하며 알게된 사이로 평소에도 언행 문제로 자주 다퉈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행방을 쫓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