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행안부장관 보좌관으로 공직 복귀
입력 2019.06.25 (08:12) 수정 2019.06.25 (08:20) 사회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맡아 공직에 돌아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장 전 주무관이 어제(24일)자로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에 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전 주무관은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다가 2013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한 지 약 5년 7개월 만에 공직으로 돌아오게 됐습니다.

장 전 주무관은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됐다가 2012년 3월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해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하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행안부장관 보좌관으로 공직 복귀
    • 입력 2019-06-25 08:12:45
    • 수정2019-06-25 08:20:36
    사회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맡아 공직에 돌아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장 전 주무관이 어제(24일)자로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에 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전 주무관은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다가 2013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한 지 약 5년 7개월 만에 공직으로 돌아오게 됐습니다.

장 전 주무관은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됐다가 2012년 3월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해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하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