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애 첫 내 집’ 마련 평균 43살…집값의 38%는 빚
입력 2019.06.25 (08:15) 수정 2019.06.25 (08:2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갈수록 내 집 마련하기가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내 집을 장만하는 나이가 평균 43세를 넘어섰고, 그마저도 집값의 절반 가까이는 대출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 집 마련에 대한 꿈은 청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전지훈/경기도 안양시 : "일을 하고 가서 쉬어야 될 곳은 있어야 되잖아요. 매번 다른 곳에서 쉬기는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기도 하고..."]

[김지영/경기도 군포시 : "집이 있어야 마음이 편안하다고 해야 되나? 그런 게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실제로는 내 집 마련은 엄두도 못내고 대부분 전월세로 떠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연구원 조사 결과 청년가구의 경우 현재 주택 거주 기간이 2년이 안되는 비율은 81%나 됐고, 신혼부부도 70%에 가까웠습니다.

일반 가구의 36%에 비해 2배 가까운 수치입니다.

집을 장만하는 기간은 더 길어졌습니다.

최근 4년 이내 생애 첫 집을 마련한 경우, 가구주의 평균 나이는 43.3세였습니다.

2016년 41.9세, 2017년 43세에 이어 갈수록 높아졌습니다.

특히 중위소득 미만인 소득 하위 가구의 경우는 첫 집을 마련한 가구주의 평균 나이가 환갑에 가까운 56.7세나 됐습니다.

내 집을 장만해도 절반 가까이는 '은행 소유'였습니다.

집값의 평균 38%를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로 충당했고, 특히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의 43%가 빚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반 가구의 71%, 청년과 신혼가구는 80% 이상이 대출과 임대료 상환이 버겁다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생애 첫 내 집’ 마련 평균 43살…집값의 38%는 빚
    • 입력 2019-06-25 08:16:38
    • 수정2019-06-25 08:23:47
    아침뉴스타임
[앵커]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갈수록 내 집 마련하기가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내 집을 장만하는 나이가 평균 43세를 넘어섰고, 그마저도 집값의 절반 가까이는 대출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 집 마련에 대한 꿈은 청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전지훈/경기도 안양시 : "일을 하고 가서 쉬어야 될 곳은 있어야 되잖아요. 매번 다른 곳에서 쉬기는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기도 하고..."]

[김지영/경기도 군포시 : "집이 있어야 마음이 편안하다고 해야 되나? 그런 게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실제로는 내 집 마련은 엄두도 못내고 대부분 전월세로 떠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연구원 조사 결과 청년가구의 경우 현재 주택 거주 기간이 2년이 안되는 비율은 81%나 됐고, 신혼부부도 70%에 가까웠습니다.

일반 가구의 36%에 비해 2배 가까운 수치입니다.

집을 장만하는 기간은 더 길어졌습니다.

최근 4년 이내 생애 첫 집을 마련한 경우, 가구주의 평균 나이는 43.3세였습니다.

2016년 41.9세, 2017년 43세에 이어 갈수록 높아졌습니다.

특히 중위소득 미만인 소득 하위 가구의 경우는 첫 집을 마련한 가구주의 평균 나이가 환갑에 가까운 56.7세나 됐습니다.

내 집을 장만해도 절반 가까이는 '은행 소유'였습니다.

집값의 평균 38%를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로 충당했고, 특히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의 43%가 빚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반 가구의 71%, 청년과 신혼가구는 80% 이상이 대출과 임대료 상환이 버겁다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