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 ①> 한빛1호기 열 출력 급증 사고 '인재'
입력 2019.06.25 (10:12)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지난달 한빛원전 1호기에서 제어봉의 제어능력을 시험하던 중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조사 결과 '인재'로 확인됐습니다.

제어봉을 조종하면서 계산을 잘못하는가 하면, 무자격자가 시험에 투입되는 등 총체적인 부실이 드러났습니다.

유승용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달 10일 오전, 한빛 1호기의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했습니다.



제한치 5%보다 3배 이상 높았습니다.



핵분열 속도를 조절하는 제어봉을 너무 많이 인출했기 때문인데

담당 근무자의 계산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안위는 근무자가 제어봉을 인출할 당시

원자로의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임계 상태였는데도

반응이 일어나지 못하는 미임계상태로 생각해 잘못 계산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근무자는 14년 만에 변경된 제어봉 제어능 측정법의 기동 경험이 처음이었지만

교육훈련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무자격자가 원자로 일부를 운전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제어봉 제어능 측정시험 중에 무자격자가 면허자의 지시 감독 없이 원자로를 운전한 겁니다.



열 출력이 5%를 넘기면 원자로를 즉시 수동 정지시켜야 하지만

당시 원전 측은 열 출력 값을 마이너스 1%로 보고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손명선/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정책국장>

"저희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2차 측 열 출력 부분도 5%가 넘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원안법 위반 사항이면서 특사경 수사 내용에도 포함돼 있습니다."



원안위 특별사법경찰은 무자격자의 원자로 조종과 운영지침서 미준수 등

원자력안전법 위반 혐의자들에 대해선 추가 수사를 진행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 <집중 ①> 한빛1호기 열 출력 급증 사고 '인재'
    • 입력 2019-06-25 10:12:34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지난달 한빛원전 1호기에서 제어봉의 제어능력을 시험하던 중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조사 결과 '인재'로 확인됐습니다.

제어봉을 조종하면서 계산을 잘못하는가 하면, 무자격자가 시험에 투입되는 등 총체적인 부실이 드러났습니다.

유승용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달 10일 오전, 한빛 1호기의 열 출력이 18%까지 급상승했습니다.



제한치 5%보다 3배 이상 높았습니다.



핵분열 속도를 조절하는 제어봉을 너무 많이 인출했기 때문인데

담당 근무자의 계산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안위는 근무자가 제어봉을 인출할 당시

원자로의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임계 상태였는데도

반응이 일어나지 못하는 미임계상태로 생각해 잘못 계산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근무자는 14년 만에 변경된 제어봉 제어능 측정법의 기동 경험이 처음이었지만

교육훈련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무자격자가 원자로 일부를 운전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제어봉 제어능 측정시험 중에 무자격자가 면허자의 지시 감독 없이 원자로를 운전한 겁니다.



열 출력이 5%를 넘기면 원자로를 즉시 수동 정지시켜야 하지만

당시 원전 측은 열 출력 값을 마이너스 1%로 보고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손명선/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정책국장>

"저희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2차 측 열 출력 부분도 5%가 넘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원안법 위반 사항이면서 특사경 수사 내용에도 포함돼 있습니다."



원안위 특별사법경찰은 무자격자의 원자로 조종과 운영지침서 미준수 등

원자력안전법 위반 혐의자들에 대해선 추가 수사를 진행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