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원기 과기부 차관 “집배원 증원예산, 조직진단 끝나면 검토”
입력 2019.06.25 (13:22) 수정 2019.06.25 (14:32) 정치
집배원들의 잇따른 과로사와 우정노조 총파업과 관련해 민원기 과기부 2차관이 행정안전부의 조직 진단이 끝나는 대로 집배원 증원에 필요한 예산을 정부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파업을 가결한 우정노조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집배원 증원 예산 4백억 원 반영을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 측은 조직 진단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원기 차관은 오늘(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올해 배정된 예산으로 집배원을 증원할 수 있느냐는 민중당 김종훈 의원의 질의에 "현재 2019년 예산 범위 안에서는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민 차관은 그렇다면 추경 예산안에 반영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지난해 국회 예결특위에서 관련 예산이 통과 안 된 이유가 정부의 조직 진단이 안 된 상태여서 액수를 확정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면서 "행안부가 현재 조직 진단을 진행 중인데 결과가 다 나오면 필요한 부분을 직제와 정부 예산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와 더불어 현재 진행 중인 노사 협의 과정에 정부가 (비공개로) 제시한 안이 있는데 그런 내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정노조의 총파업 가능성을 묻는 질의에 "투표에서 가결됐지만, 내일(26일)까지가 조정 기간이라 계속 협상할 예정"이라면서 "협의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성명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 민원기 과기부 차관 “집배원 증원예산, 조직진단 끝나면 검토”
    • 입력 2019-06-25 13:22:42
    • 수정2019-06-25 14:32:44
    정치
집배원들의 잇따른 과로사와 우정노조 총파업과 관련해 민원기 과기부 2차관이 행정안전부의 조직 진단이 끝나는 대로 집배원 증원에 필요한 예산을 정부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파업을 가결한 우정노조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집배원 증원 예산 4백억 원 반영을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 측은 조직 진단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원기 차관은 오늘(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올해 배정된 예산으로 집배원을 증원할 수 있느냐는 민중당 김종훈 의원의 질의에 "현재 2019년 예산 범위 안에서는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민 차관은 그렇다면 추경 예산안에 반영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지난해 국회 예결특위에서 관련 예산이 통과 안 된 이유가 정부의 조직 진단이 안 된 상태여서 액수를 확정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면서 "행안부가 현재 조직 진단을 진행 중인데 결과가 다 나오면 필요한 부분을 직제와 정부 예산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와 더불어 현재 진행 중인 노사 협의 과정에 정부가 (비공개로) 제시한 안이 있는데 그런 내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정노조의 총파업 가능성을 묻는 질의에 "투표에서 가결됐지만, 내일(26일)까지가 조정 기간이라 계속 협상할 예정"이라면서 "협의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성명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