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부 “한미정상회담 최우선 의제는 北비핵화”
입력 2019.06.25 (13:29) 수정 2019.06.25 (13:53) 국제
조이 야마모토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은 현지시간 24일 한미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 비핵화 문제라면서도 한미간 동맹은 단순히 이 사안을 넘어 광범위한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이날 미국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공동 주최한 '한미 전략포럼' 행사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오는 29∼30일 방한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 협상 문제가 한미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슈이며, 이 문제가 한미정상회담의 '넘버원' 주제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지속적이고 강력한 양자 간 동맹 관계로, 이 동맹은 북한 이슈를 뛰어넘어 훨씬 더 많은 분야에 걸쳐 있다. 우리는 전반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서 동맹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대북 문제를 넘어 경제적 이슈에서도 함께 협력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세부 일정과 관련, "아직 완전하게 확정되지 않았다. 정상회담 개최 외에 기업 경제 및 동맹과 관련된 부분을 포함, 다른 일정들도 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거의 모든 순간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하길 희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한미 간 방위비 분담 및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과 관련해 현재 어느 지점에 서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 "이 행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방위비 분담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들이 공평한 분담금, 자국 보호를 위한 (각국의) 더 많은 비용 지급을 원한다는 걸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도 여기에 속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재검토 작업이 끝나면 우리는 조만간 차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대한 협상을 다시 한국과 시작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는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한국의 추가 분담금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해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 美국무부 “한미정상회담 최우선 의제는 北비핵화”
    • 입력 2019-06-25 13:29:02
    • 수정2019-06-25 13:53:42
    국제
조이 야마모토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은 현지시간 24일 한미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 비핵화 문제라면서도 한미간 동맹은 단순히 이 사안을 넘어 광범위한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이날 미국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공동 주최한 '한미 전략포럼' 행사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오는 29∼30일 방한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 협상 문제가 한미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슈이며, 이 문제가 한미정상회담의 '넘버원' 주제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지속적이고 강력한 양자 간 동맹 관계로, 이 동맹은 북한 이슈를 뛰어넘어 훨씬 더 많은 분야에 걸쳐 있다. 우리는 전반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서 동맹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대북 문제를 넘어 경제적 이슈에서도 함께 협력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세부 일정과 관련, "아직 완전하게 확정되지 않았다. 정상회담 개최 외에 기업 경제 및 동맹과 관련된 부분을 포함, 다른 일정들도 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거의 모든 순간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하길 희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야마모토 과장은 '한미 간 방위비 분담 및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과 관련해 현재 어느 지점에 서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 "이 행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방위비 분담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들이 공평한 분담금, 자국 보호를 위한 (각국의) 더 많은 비용 지급을 원한다는 걸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도 여기에 속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재검토 작업이 끝나면 우리는 조만간 차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대한 협상을 다시 한국과 시작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는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한국의 추가 분담금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해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