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노력 동참해야”
입력 2019.06.25 (13:53) 수정 2019.06.25 (14:00)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에 "파업 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25일) 정부서울총사에서 국무회를 주재하면서 "국민들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다음 달 3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을 하고, 전국우정노조도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며, 노조는 고용안정과 임금인상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노조의 요구를 한꺼번에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는 재정여건을 고려해야 하고 공공기관들 또한 경영상황을 감안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이나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서비스 등 일상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한다며,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가는 만큼 파업을 자제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방교육청·국립대병원·우정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즉시 이행하고, 지금 이행하기 어려운 것은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지, 노조와 함께 대화를 통해 대책을 강구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광화문 광장에 기습설치됐던 특정 세력의 농성천막을 오늘 아침 서울시가 강제철거했다"며, "서울시는 그 천막을 불법시설물로 규정해 자진철거를 여러 차례 요구했으나, 당사자들은 서울시의 요구를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며 "당자사들께서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노력 동참해야”
    • 입력 2019-06-25 13:53:24
    • 수정2019-06-25 14:00:32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에 "파업 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25일) 정부서울총사에서 국무회를 주재하면서 "국민들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다음 달 3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을 하고, 전국우정노조도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며, 노조는 고용안정과 임금인상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노조의 요구를 한꺼번에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는 재정여건을 고려해야 하고 공공기관들 또한 경영상황을 감안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이나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서비스 등 일상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한다며,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가는 만큼 파업을 자제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방교육청·국립대병원·우정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즉시 이행하고, 지금 이행하기 어려운 것은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지, 노조와 함께 대화를 통해 대책을 강구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광화문 광장에 기습설치됐던 특정 세력의 농성천막을 오늘 아침 서울시가 강제철거했다"며, "서울시는 그 천막을 불법시설물로 규정해 자진철거를 여러 차례 요구했으나, 당사자들은 서울시의 요구를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며 "당자사들께서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