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입력 2019.06.25 (14:3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린아이 3명이 SUV 차량을 따라 다닙니다.

후진하던 차량은 다가오는 아이들을 향해 돌진하고 결국, 3살 남자아이가 차에 치어 숨지고 말았습니다.

20대 이 여성은 차로 아이들을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3살 막내아들을 바퀴에 깔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아들을 친 뒤에도 차는 멈추지 않았고, 다른 두 자녀는 충돌 직전 가까스로 차를 피했습니다.

이 여성은 무언가를 쳤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게 과속방지턱이라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이 여성은 2013년에도 두 자녀를 방치한 사실이 적발돼 모두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자막뉴스]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 입력 2019-06-25 14:37:54
    자막뉴스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린아이 3명이 SUV 차량을 따라 다닙니다.

후진하던 차량은 다가오는 아이들을 향해 돌진하고 결국, 3살 남자아이가 차에 치어 숨지고 말았습니다.

20대 이 여성은 차로 아이들을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3살 막내아들을 바퀴에 깔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아들을 친 뒤에도 차는 멈추지 않았고, 다른 두 자녀는 충돌 직전 가까스로 차를 피했습니다.

이 여성은 무언가를 쳤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게 과속방지턱이라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이 여성은 2013년에도 두 자녀를 방치한 사실이 적발돼 모두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