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2공항 건설 속도 낸다”…기본계획 최종보고회 ‘마무리’
입력 2019.06.25 (16:34) 수정 2019.06.25 (16:52) 경제
제주 서귀포 성산읍에 2025년까지 제주 제2공항을 짓겠다는 정부 계획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최종보고회에는 국토부 관련 부처와 교통연구원 등 관계자와 제주도, 성산읍 주민대표, 범도민추진위, 지역전문가 등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제주공항은 전 세계 단일 활주로 공항 중 2번째로 여객 실적이 많은 공항이며 제주∼김포 노선은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노선"이라며 "활주로 용량도 98%에 달해 더는 활주로 활용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제2공항 건설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기본 계획에 따르면 용역진은 기존 제주공항은 국제선을 전담하고 국내선만 제2공항과 50%씩 항공수요를 나누는 방안을 최적 대안으로 검토했습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연간 여객 1,690만 명, 운항횟수 연간 10만 5천 회를 목표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을 구상했습니다.

제2공항은 성산읍 일대 760만㎡ 용지에 활주로 1본(3,200m, 45m)과 유도로 6본, 계류장 65개소로 계획했습니다. 여객터미널 16만 2,400㎡, 화물터미널 1만㎡, 관제탑 1식 등의 시설을 계획했습니다.

보고회에 참석한 성산읍 제2공항 추진위원장은 "원안보다 기본계획에서 토지 수용 면적이 3분의 1 줄어든 것 같아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낙후된 성산에 공항을 짓는다면 국제선도 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2공항 수용지역의 한 주민은 "2015년 11월 이후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공항 건설이 지연되면서 수용과 보상이 늦어지고 있어 많은 주민이 지쳐가고 있다"라며 빠른 사업 추진을 촉구했습니다.

자문단에 참가한 김성수 서울대 교수는 "제주 2공항은 현재 우리가 보는 국내선 터미널 시각을 떠나서 해외에 승객이 많은 국내선 터미널에 어떤 시설이 들어가는지 관점을 넓혀서 계획에 넣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제언했습니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의견을 반영해 국토부 차원의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제주도와 중앙부처 등과 협의해 계획안을 항공정책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라며 "심의가 모두 끝나면 10월쯤 관보에 고시해 정부 법적 계획으로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주2공항 건설 속도 낸다”…기본계획 최종보고회 ‘마무리’
    • 입력 2019-06-25 16:34:27
    • 수정2019-06-25 16:52:02
    경제
제주 서귀포 성산읍에 2025년까지 제주 제2공항을 짓겠다는 정부 계획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최종보고회에는 국토부 관련 부처와 교통연구원 등 관계자와 제주도, 성산읍 주민대표, 범도민추진위, 지역전문가 등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제주공항은 전 세계 단일 활주로 공항 중 2번째로 여객 실적이 많은 공항이며 제주∼김포 노선은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노선"이라며 "활주로 용량도 98%에 달해 더는 활주로 활용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제2공항 건설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기본 계획에 따르면 용역진은 기존 제주공항은 국제선을 전담하고 국내선만 제2공항과 50%씩 항공수요를 나누는 방안을 최적 대안으로 검토했습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연간 여객 1,690만 명, 운항횟수 연간 10만 5천 회를 목표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을 구상했습니다.

제2공항은 성산읍 일대 760만㎡ 용지에 활주로 1본(3,200m, 45m)과 유도로 6본, 계류장 65개소로 계획했습니다. 여객터미널 16만 2,400㎡, 화물터미널 1만㎡, 관제탑 1식 등의 시설을 계획했습니다.

보고회에 참석한 성산읍 제2공항 추진위원장은 "원안보다 기본계획에서 토지 수용 면적이 3분의 1 줄어든 것 같아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낙후된 성산에 공항을 짓는다면 국제선도 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2공항 수용지역의 한 주민은 "2015년 11월 이후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공항 건설이 지연되면서 수용과 보상이 늦어지고 있어 많은 주민이 지쳐가고 있다"라며 빠른 사업 추진을 촉구했습니다.

자문단에 참가한 김성수 서울대 교수는 "제주 2공항은 현재 우리가 보는 국내선 터미널 시각을 떠나서 해외에 승객이 많은 국내선 터미널에 어떤 시설이 들어가는지 관점을 넓혀서 계획에 넣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제언했습니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의견을 반영해 국토부 차원의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제주도와 중앙부처 등과 협의해 계획안을 항공정책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라며 "심의가 모두 끝나면 10월쯤 관보에 고시해 정부 법적 계획으로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