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일 한국대사관, 6·25 참전 재일교포 학도병 초청 행사
입력 2019.06.25 (18:20) 수정 2019.06.25 (18:31) 국제
주일 한국대사관은 오늘(25일) '6.25 전쟁 69주년 참전용사 초청행사'를 도쿄 미나토구 대사관에서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6.25 전쟁에 참가한 재일학도의용군 참전자와 유가족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재향군인회 일본지부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

6.25 전쟁에는 재일교포 학생들 642명이 지원입대를 통해 국군이나 유엔군으로 참전했습니다.

이들은 인천상륙작전, 이원·원산 작전, 혜산진전투, 백마고지와 금화지구 전투 등에 참전했는데, 135명이 전사하거나 실종됐고 265명이 일본으로 복귀했습니다.

참전자 중 5명은 현재 일본에 거주 중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유재만 옹과 박원상 옹 등 2명이 참석했고 나머지 3명은 거동이 불편해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일 한국대사관, 6·25 참전 재일교포 학도병 초청 행사
    • 입력 2019-06-25 18:20:45
    • 수정2019-06-25 18:31:35
    국제
주일 한국대사관은 오늘(25일) '6.25 전쟁 69주년 참전용사 초청행사'를 도쿄 미나토구 대사관에서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6.25 전쟁에 참가한 재일학도의용군 참전자와 유가족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재향군인회 일본지부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

6.25 전쟁에는 재일교포 학생들 642명이 지원입대를 통해 국군이나 유엔군으로 참전했습니다.

이들은 인천상륙작전, 이원·원산 작전, 혜산진전투, 백마고지와 금화지구 전투 등에 참전했는데, 135명이 전사하거나 실종됐고 265명이 일본으로 복귀했습니다.

참전자 중 5명은 현재 일본에 거주 중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유재만 옹과 박원상 옹 등 2명이 참석했고 나머지 3명은 거동이 불편해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