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깨지고 파헤쳐지고…방치된 '호국영령'
입력 2019.06.25 (20:00) 수정 2019.06.26 (08:5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6.25 전쟁때 목숨을 잃은
참전용사들은
국립묘지에 안장하도록 돼있지만,
그렇지 못한 전몰군경들도 있습니다.

제대로 돌보는 사람도 없이
방치돼 있는 호국영령 묘역들을
이형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래된 봉분이 모여있는
경남 통영의 한 야산,
호국영령 10위의 넋이 잠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의 묘역인지
안내판조차 없습니다.

묘비에 새겨진 전사자들의 이름은
세월과 함께 삭아버렸고,

봉분에는 큰 구멍이 난 곳도 있습니다.

[인터뷰]이충권/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통영시 지회장
"내가 잘라서 꽂아놓은 겁니다. 꽃이라도 놓아둬야 일반 묘지들하고는 다르게 (보이니까)…."

무명용사 6기 잠든 곳..

덩그러니 남은
이름 모를 호국영령들의
낡은 비석 주변에는
거미줄과 먼지가 잔뜩 끼었습니다.

[인터뷰]이충권/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경남지부 통영시 지회장
"돌볼 사람이 없으니까 내가 봐도 참담하죠. 여기에 또 사람보다 오히려 짐승이 더 많이 내려오니까, 너무 산 속이니까…."

모두 6·25 전쟁 때 전사한
군인이나 경찰입니다.

하지만 당시 무연고자이거나
신원 확인이 되지 않아
국립묘지 밖 전국 곳곳에 묻혔습니다.

묘역 관리는 각 기초자치단체가
하게 돼 있습니다.

전국의
전몰군경 합동묘역은 45곳,
6천여 위의 호국영령이 잠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9곳의 기초자치단체에는
아예 묘역 관리 예산조차 없습니다.

[인터뷰]경남 ○○시 공무원(음성변조)
"(묘역을) 저 혼자 지금 다 (관리)하다보니까, 묘 자체에 대한 (관리) 부분이 조금 미흡할 수는 있겠네요. 한 번 더 신경을 쓰겠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해
국가보훈처에 대책 마련을 권고했지만,
보훈처는 법적 근거가 먼저 마련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국가보훈처 관계자(음성변조)
"국가 보훈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문제이지만, 합동묘역에 대해서 저희 국가 차원에서 어떻게 관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지에 대해 말씀드리기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6천여 위의 호국영령들,
죽어서도 예우를 받지 못한 채
외롭게 잠들어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깨지고 파헤쳐지고…방치된 '호국영령'
    • 입력 2019-06-26 01:15:33
    • 수정2019-06-26 08:56:49
    뉴스9(창원)
[앵커멘트]
6.25 전쟁때 목숨을 잃은
참전용사들은
국립묘지에 안장하도록 돼있지만,
그렇지 못한 전몰군경들도 있습니다.

제대로 돌보는 사람도 없이
방치돼 있는 호국영령 묘역들을
이형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래된 봉분이 모여있는
경남 통영의 한 야산,
호국영령 10위의 넋이 잠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의 묘역인지
안내판조차 없습니다.

묘비에 새겨진 전사자들의 이름은
세월과 함께 삭아버렸고,

봉분에는 큰 구멍이 난 곳도 있습니다.

[인터뷰]이충권/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통영시 지회장
"내가 잘라서 꽂아놓은 겁니다. 꽃이라도 놓아둬야 일반 묘지들하고는 다르게 (보이니까)…."

무명용사 6기 잠든 곳..

덩그러니 남은
이름 모를 호국영령들의
낡은 비석 주변에는
거미줄과 먼지가 잔뜩 끼었습니다.

[인터뷰]이충권/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경남지부 통영시 지회장
"돌볼 사람이 없으니까 내가 봐도 참담하죠. 여기에 또 사람보다 오히려 짐승이 더 많이 내려오니까, 너무 산 속이니까…."

모두 6·25 전쟁 때 전사한
군인이나 경찰입니다.

하지만 당시 무연고자이거나
신원 확인이 되지 않아
국립묘지 밖 전국 곳곳에 묻혔습니다.

묘역 관리는 각 기초자치단체가
하게 돼 있습니다.

전국의
전몰군경 합동묘역은 45곳,
6천여 위의 호국영령이 잠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9곳의 기초자치단체에는
아예 묘역 관리 예산조차 없습니다.

[인터뷰]경남 ○○시 공무원(음성변조)
"(묘역을) 저 혼자 지금 다 (관리)하다보니까, 묘 자체에 대한 (관리) 부분이 조금 미흡할 수는 있겠네요. 한 번 더 신경을 쓰겠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해
국가보훈처에 대책 마련을 권고했지만,
보훈처는 법적 근거가 먼저 마련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국가보훈처 관계자(음성변조)
"국가 보훈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문제이지만, 합동묘역에 대해서 저희 국가 차원에서 어떻게 관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지에 대해 말씀드리기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6천여 위의 호국영령들,
죽어서도 예우를 받지 못한 채
외롭게 잠들어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기자 정보